'냉전 마침표' 아버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별세
'냉전 마침표' 아버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별세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8.12.01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조지 H.W.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94살의 나이로 별세했다.

아들 조지 W.부시 전 대통령과 구분하기 위해 '아버지 부시'로 불려 온 부시 전 대통령은 지난 4월 부인 바버라 여사가 92세를 일기로 별세한 뒤 입원을 반복하며 치료를 받아왔다.

부시 전 대통령은 1924년 6월12일 미국 메사추세츠주 밀턴에서 태어났다.
 
그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해군 전투기 조종사로 참전했으며 1966년 텍사스 주 하원의원에 당선돼 정계에 입문했다.
 
이후 주 국제연합 대사, 미국중앙정보부(CIA) 국장 등을 거쳤다.
 
로널드 레이건 행정부 시절이던 1981년부터 1989년까지 부통령을 지냈고, 1989년부터 1992년까지 제41대 대통령으로 재직했다.
 
1992년 대통령 선거에서 빌 클린턴 민주당 후보에게 패해 재선에 실패하자 그는 1993년 텍사스주로 돌아와 노후를 보냈다.
 
특히 부시 전 대통령은 '냉전 종식'을 이끈 주역으로 꼽힌다.
 
1989년 12월 지중해 몰타에서 이뤄진 미·소 정상회담에서 구 소련의 미하일 고르바초프 공산당 서기장과 함께 '냉전 종식'을 선언했다.
 
이후 1991년 소련과의 '전략무기 감축 협정'(START)을 극적으로 타결했고, 그 연장 선상에서 주한미군에 배치된 전술핵무기를 철수시켰다.
 
노태우 정권 당시 '북방외교'를 촉진하는 숨은 지원자 역할을 톡톡히 하기도 했다.
 
이에 1990년 옛 소련과 1992년 중국과 잇따라 수교했다. 1991년 9월에는 남·북한 유엔 동시 가입이 이뤄졌다.
 
그는 부통령과 대통령 재임 시절 방한했으며 퇴임후에도 몇 차례 한국을 방문하기도 했다.
 
대통령 재직 기간에 방한해 두 차례 국회 연설을 하기도 했다.
 
취임 직후인 1989년 2월 첫 방한해 여의도 국회에서 북한에 평화적인 메시지를 연설했고, 임기 후반기인 1992년1월 국빈 방한 기간에는 북한이 핵시설 사찰을 수용하고 의무를 이행하면 한미 양국의 팀스피릿 군사훈련을 중지할 수 있다는 입장을 알렸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