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靑 "한미정상회담, 1일 새벽 3시 15분 개최"
靑 "한미정상회담, 1일 새벽 3시 15분 개최"
  • 이서준 기자
  • 승인 2018.11.30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대통령 취임 후 6번째 한미정상회담…"약식회담 아닌 양자회담"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차 아르헨티나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 정상회담이 현지시간으로 30일 오후 3시 15분 개최된다. 한국시간으로는 12월 1일 새벽 3시 15분이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힌 뒤 "양자회담장에서 열리는 것으로 확정됐다"며 "일단 개최 시간만 확정됐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 방법론 등에 대해 논의할 전망이다.

앞서 백악관은 이번 한미정상회담 형식을 두고 격식에 구애받지 않는 약식회담을 지칭하는 '풀 어사이드'(pull aside)가 될 것이라고 했으나, 청와대 관계자는 "풀 어사이드가 아닌 양자회담이 열린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 취임 후 트럼프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회담은 이번이 여섯 번째다. 두 정상은 지난 9월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를 계기로 마련된 정상회담 이후 2개월 만에 다시 마주하게 됐다.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최근 다시 교착상태에 빠진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의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번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지금까지 두 정상이 추진해왔던 한반도 비핵화를 중심으로 한 평화프로세스가 힘 있게 진척되고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 그 방안들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이서준 기자

lsj@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