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정부 기무사, 군인들 SNS 도·감청 사업 추진
朴정부 기무사, 군인들 SNS 도·감청 사업 추진
  • 이현민 기자
  • 승인 2018.11.29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천억원 투자 비밀사업…합참회의서 사업 취소
국군기무사령부. (사진=연합뉴스)
국군기무사령부. (사진=연합뉴스)

박근혜 정부 시절 국군기무사령부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도·감청하는 비밀사업을 추진한 것으로 드러났다.

29일 방위사업청 등에 따르면 최근 박한기 합참의장이 주재한 합동참모회의에서 전술정보통신체계(TICN) 구축 일환으로 추진되던 기무사의 '보안관제체계' 사업 중단이 결정됐다.

2020년 중반까지 4000억원을 투입하는 엄청난 규모의 이 사업은 군인들이 사용하는 SNS를 몰래 들여다볼 수 있는 장비와 체계를 개발하는 프로젝트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체계는 군인들이 인터넷을 검색할 때 입력하는 '키워드'까지 원격으로 도청하거나 감청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안보지원사의 직무와 권한을 벗어난 불법적인 내용에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측은 사업의 중단을 합동참모본부와 군에 요청했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이 사업은 올해 180억원의 예산을 집행하려 했었다"면서 "회의에서 사업이 취소되면서 예산 집행도 중단됐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이현민 기자

hm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