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서관에 비치할 향토자료 연말까지 수집
경북도서관에 비치할 향토자료 연말까지 수집
  • 강정근 기자
  • 승인 2018.11.28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의 옛 모습과 현재 생활상 한곳서 열람 가능

경북도는 2019년 하반기에 개관하는 경북도서관의 장서확보를 위해 다음달 말까지 경북의 역사와 문화가 담긴 특성화자료를 수집한다고 28일 밝혔다.

수집대상은 경북과 관련된 역사.문화.사회.경제.인물 자료를 우선적으로 수집하며, 형태별로는 일반도서 뿐만 아니라 멀티미디어, 시청각자료, 연속간행물, 디지털자료 등이다.

경북의 대표도서관인 만큼 경북소재 공공기관 발행자료 및 족보, 고서, 문중자료 등 소중한 역사적 기록물을 수집해 경북의 옛 모습과 현재의 생활상을 총망라한 자료의 허브공간을 구축한다.

자료기증을 원하는 단체나 개인은 우편 또는 방문접수하면 되고 기증자료가 다량이면 직접 찾아가 수집, 선별과정을 거친 후 개관장서와 함께 자료실 내 특성화자료 코너에 비치한다.

자료 수집에 도움을 주시는 분께는 감사패와 기념품을 증정하는 한편 기증증서와 도서관 행사 시 초청 등의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경북도서관은 경북의 대표 도서관으로 351억 원을 투입해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건립 중이며, 다음달 말 준공한다.

경북도서관은 정보와 문화의 구심점으로 자료의 수집.보존 및 제공을 통해 지역공공도서관의 균형발전과 협력을 지원하는 컨트롤타워로서의 역할을 수행한다.

유수호 도 문화산업과장은 “이번 특성화자료 수집은 지역문화 향유 및 자긍심 고취를 위해 의미 있는 일인 만큼 많은 분들이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며 “귀중한 경북자료를 한곳에서 열람할 수 있는 허브공간을 조성하는 동시에 나아가 디지털화를 통해 도서관을 방문하지 않고도 자료를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접근성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경북도/강정근 기자

jgg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