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재난대비 자체훈련 평가 ‘우수기관’ 선정
경북도, 재난대비 자체훈련 평가 ‘우수기관’ 선정
  • 강정근 기자
  • 승인 2018.11.27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수학교 지진·화재 대응훈련 높게 인정 받아

경북도는 최근 행정안전부 재난대비 월별(자체)훈련 전국 평가에서 ‘우수기관(전국 1위)’에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올해 훈련은 지난달 29일 경북도내 최초로 특수학교와 10개 유관기관이 협력해 실시했으며 안동시 북북서쪽 6km 지점에서 규모 5.4규모의 강한 지진이 발생해 전기 누전과 화재가 발생한 상황을 가정하여 학생들 자체대피 등 초동대응에 중점을 두고 진행했다.

이번 재난대비 월별훈련은 특수학교인 안동영명학교 332명의 발달장애 학생들과 교사들이 지진.화재 발생시 대피하는 종합훈련으로 신체 장애의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재난대응에 적극적이고 차분하게 대피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대처능력이 부족한 학생들과 이들을 지도하는 교직원의 재난대응 능력을 향상시킨 점과 경북도가 주관해 안동시, 소방서, 경찰서 등 유관기관의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한 것 등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김남일 도 재난안전실장은 “이번 우수기관 선정은 경북도와 유관기관의 협력으로 이룩한 성과”라면서 “경북도는 이에 안주하지 않고 앞으로도 취약계층의 재난발생시 대응능력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경북도/강정근 기자

jgg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