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KT 화재' 오늘 2차 합동감식…화재원인 등 정밀조사
'KT 화재' 오늘 2차 합동감식…화재원인 등 정밀조사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8.11.26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오전 전날 화재가 발생한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KT아현국사에서 KT 관계자 등이 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5일 오전 전날 화재가 발생한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KT아현국사에서 KT 관계자 등이 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KT 서울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 원인을 규명하기 위한 정밀 합동감식이 26일 진행된다.

경찰, 소방, 한국전력 등 관계기관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KT 아현지사 화재 현장에서 전날에 이어 2차 합동감식에 나선다.

앞서 이들 관계기관은 전날 1차 합동감식에서 육안으로 화재 현장을 살피고, 지하 1층 통신구 약 79m가 화재로 소실됐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국과수까지 참여하는 이날 2차 합동감식에서는 각종 장비와 기법을 동원해 정확한 화재원인과 발화지점 등을 살피는 정밀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24일 오전 11시12분께 서대문구 충정로3가 지상 5층, 지하 1층 규모의 KT아현지사에서 화재가 발생했고, 10시간여 만인 오후 9시20분께 완진됐다.

이 화재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KT 아현지사 통신구에 매설된 16만8000회선의 유선 회로와 광케이블 220조(전선 세트)에 불이 붙어 서대문구, 마포구, 은평구 등 일부 지역에서 통신장애가 발생해 큰 혼란이 빚어졌다.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