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프라이데이' 건강식품 직구할 때 원료 꼭 확인"
"'블랙프라이데이' 건강식품 직구할 때 원료 꼭 확인"
  • 박소연 기자
  • 승인 2018.11.23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사진=연합뉴스)
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사진=연합뉴스)

미국 '블랙프라이데이'(11월 23일)에 건강기능식품과 다이어트식품 등 해외식품 구매를 고려하는 직구족들은 주의해야 한다.

해외식품에는 동물용 의약품 등 식품에 들어가서는 안 되는 성분이나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은 원료가 들어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해외 인터넷사이트에서 식품을 구매할 때는 결제 전에 반드시 원료와 성분을 등을 꼼꼼하게 확인을 해야 한다고 23일 조언했다.

앞서 식약처가 지난해 해외사이트에서 판매되던 제품 1155개를 직접 구매해 검사한 결과, 205개(17.7%) 제품에서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성분이 검출됐다.

검출된 성분은 전문의약품 성분인 멜라토닌, 5-HTP, 발기부전치료제 성분, 동물용 의약품으로 사용되는 요힘빈, 변비치료제로 사용되는 센노사이드 등이다.

올해에도 식약처가 다이어트, 근육강화, 성기능개선 효과 등을 강조하는 제품 881개를 구매해 검사한 결과 81개(9.2%)에서 의약품 성분인 엘-시트룰린 등이 검출됐다.

이처럼 적지 않은 제품에서 의약품 성분이 검출되고 있는 만큼, 식약처는 직구족들의 주의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한다.

직구에 도움을 주기 위해 식품안전정보포털 사이트인 '식품안전나라'에서는 위해 성분이 있어 통관이 차단된 제품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따라서 직구족들은 결제 전 이 사이트에 접속해 위해예방정보 메뉴에서 '위해식품 차단목록'으로 들어간 뒤 제품명이나 성분명을 입력해보면 통관 가능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식약처는 "해외에서 직구한 식품을 먹을 때에는 유통기한, 섭취방법, 보관방법을 꼭 확인해 안전하게 섭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신아일보] 박소연 기자

thdus524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