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신혼희망타운, 위례신도시서 첫 삽
신혼희망타운, 위례신도시서 첫 삽
  • 천동환 기자
  • 승인 2018.11.21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계부처 공동 육아·보육 서비스 강화 추진
21일 위례신도시에서 열린  아이 키우기 좋은 공공주택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관계부처 장·차관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국토부)
21일 위례신도시에서 열린 아이 키우기 좋은 공공주택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관계부처 장·차관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국토부)

신혼부부 특화 공공주택인 신혼희망타운이 위례신도시에서 첫 삽을 떴다. 국토부와 복지부, 여성가족부 등 관계부처는 신혼희망타운 육아·보육 서비스 강화를 위해 손을 잡았다.

국토교통부는 21일 위례신도시에서 제1호 신혼희망타운 공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신혼희망타운은 육아 지원 등 신혼부부 선호를 반영한 신혼부부 특화형 공공주택이다.

혼인 기간이 7년 이내인 신혼부부와 예비신혼부부, 만 6세 이하 자녀를 둔 한부모가족이면 기본 입주자격을 얻는다.

소득 기준은 맞벌이의 경우 도시근로자 평균소득의 130% 이하여야 하며, 외벌이는 120% 이하다. 또한 공공분양주택 최초로 2506억원 이하 순자산 기준도 적용한다.

입주자 선정방법은 혼인 2년 이내 및 예비부부에게 30%를 우선 공급하고, 잔여 70%를 가점제로 선정하게 된다.

이날 기공식을 기념해 국토부와 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 등 관계기관은 '아이 키우기 좋은 공공주택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앞으로 신혼희망타운 내 국공립어린이집과 다함께 돌봄센터, 공동육아나눔터 등 신혼부부들이 필요로 하는 충분한 육아·보육 서비스 공급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국토부는 신혼희망타운 총 15만호 공급을 위해 현재까지 총 9만호(분양형 6만호·장기임대 3만호) 공급을 위한 부지를 확보했다.

연말까지 분양 4만호와 장기임대 2만호 등 6만호 부지를 추가로 확보해 총 15만호 입지를 모두 확정할 계획이다.

cdh4508@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