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군산시,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
군산시,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
  • 이윤근 기자
  • 승인 2018.11.21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2월까지 ‘어려운 이웃 알려주기' 캠페인
(자료=군산시)
(자료=군산시)

전북 군산시 희망복지지원단은 이달부터 내년 2월28일까지를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기간으로 지정해 ‘어려운 이웃 알려주기’ 홍보 및 지원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시에서는 계절적 실업으로 소득활동이 중단된 취약계층과 경제적・정서적 어려움이 있음에도 지원받지 못하는 저소득 취약계층을 집중적으로 발굴해 필요한 서비스를 맞춤형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사회보장급여 수급이 가능한 시민은 신청조사를 통해 맞춤형 기초생활보장 또는 차상위 계층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할 계획이다,

특히 긴급복지 지원을 통해 기초생활수급 탈락자 및 중지자 와 계절적 요인으로 실업상태인 경우 또한 갑작스러운 위기상황에 놓인 시민들에게 최대 6개월간 생계비를 지원하고 있다. 동절기는 월 9만6000원의 연료비까지 추가로 지원하고 있다.

경제문제 외에도 복합적인 위기상황에 처해있는 가구를 대상으로 읍면동 맞춤형복지계가 통합사례관리를 통해 맞춤형복지서비스를 제공한다.

김장원 주민생활지원과장은 "어려운 이웃 알려주기 캠페인을 통해 이웃의 어려운 사정을 가까운 곳에서부터 살펴주고 알려줌으로써 서비스 혜택을 알지 못해 이용하지 못하는 시민들이 없도록 홍보해 누락되는 가정이 발생 않도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어려운 이웃 알려주기 캠페인 및 복지 상담은 시 희망복지지원단 또는 주소지 관할 읍면동 주민센터로 전화하거나 방문하면 된다.

iyg353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