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수원시, '휴먼살피미'로 복지안정망 더욱 촘촘하게
수원시, '휴먼살피미'로 복지안정망 더욱 촘촘하게
  • 임순만 기자
  • 승인 2018.11.21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수원시)
‘복지 사각지대 발굴 교육’ 현장 (사진=수원시)

경기 수원시가 가정을 방문하는 직업에 종사하는 이들이 복지대상자를 발굴해 복지서비스를 연계하는 ‘휴먼살피미’ 제도를 운용한다고 21일 밝혔다.

휴먼살피미는 전기·가스·수도 검침원, 집배원, 부동산중개업자, 시립·직장어린이집 원장 등 직업 특성상 가정 방문을 주로 하는 이들로 구성된다. 가정을 방문했을 때 위기 가정을 발견하면 신속하게 동 맞춤형복지팀에 알리는 역할을 하게 된다.

지난 12일·16일 집배원, 시립·직장 어린이집 원장을 대상으로 ‘복지 사각지대 발굴 교육’을 한 수원시는 이날일에는 팔달구 한국전력공사경기지역본부에서 전기검침원 57명을 대상으로 교육을 했다. 앞으로 도시가스·수도 검침원을 대상으로 교육을 계속할 계획이다.

신화균 시 복지여성국장은 “주민이 체감하는 ‘맞춤형 복지’를 실현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복지 사각지대를 발굴해 적절한 돌봄 서비스가 지원되도록 할 것”이라며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할 수 있도록 더욱더 촘촘하게 복지안전망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sml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