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허석 순천시장, 문희상 국회의장 만나 핵심 국고지원사업 건의
허석 순천시장, 문희상 국회의장 만나 핵심 국고지원사업 건의
  • 양배승 기자
  • 승인 2018.11.20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계산 기적의 숲 조성‧벌교~주암 국도확장 등 필요예산 166억
허석 순천시장이 20일 문희상 국회의장을 내년도 순천시 핵심사업 국비확보와 '순천 방문의 해'를 맞아 시를 방문해 줄 것을 요청했다.
허석 순천시장이 20일 문희상 국회의장을 내년도 순천시 핵심사업 국비확보와 '순천 방문의 해'를 맞아 시를 방문해 줄 것을 요청했다.

전남 순천시는 20일 허석 시장이 내년도 국회 예산심의에 앞서 ‘2019년 순천시 핵심사업’ 국비확보를 위해 국회의장실을 찾았다.

허 시장은 이날 문 의장을 만나 시의 내년도 주요국비사업인 용계산 기적의 숲 조성, 남해안권 발효식품 기반조성 및 지원센터 건립, 벌교~주암간 국도 확장공사등 내년도 필요예산 166억원이 내년도 정부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건의했다.

용계산 기적의 숲 조성사업은 오는 2022년까지 서면 용계산 일대에 교육과 체험중심의 체류형 산림관광지를 조성해 산림문화 생태도시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함께 건의한 남해안권 발효식품산업 기반조성 및 지원센터 건립은 국내 미생물 산업의 빠른 성장 추세에 발맞춰 남해안권의 유기 농산물을 활용한 발효식품의 플랫폼 기능을 수행하는 기반시설을 만드는 사업이다.

허 시장은 이와 함께 문 의장에게 시가 내년도 순천방문의 해를 맞아 1000만 관광객 유치로 세계적인 생태관광 거점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갖고 국회차원에서 시를 방문해 줄 것을 요청했다.

순천시 관계자는 “민선7기 공약사업과 지역현안 사업 해결을 위해 건의한 국비 138건 2700억여 원 확보를 위해 국회 상임위와 예결위 본심사 등 정부예산안 최종 확정 시까지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면서 “이번 국회의장 면담을 통해 미확보된 국비예산이 최종 반영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허 시장은 지난 1일에도 국회를 방문해 지역구 의원을 비롯한 국회예결의원들을 만나 시 주요사업의 당위성과 시급성 등을 설명하고 예산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줄 것을 건의한 바 있다.

bsy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