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일베 '여친 인증' 파문…경찰 "엄정 수사할 것"
일베 '여친 인증' 파문…경찰 "엄정 수사할 것"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8.11.19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 나체 등 사진 잇따라…경찰 즉시 내사 착수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에 올라온 '여친 인증' 게시물. (사진=일간베스트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에 올라온 '여친 인증' 게시물. (사진=일간베스트 캡처)

 일간베스트(이하 일베) 회원들이 여자친구와 전 여자친구의 불법촬영물을 올리는 ‘여자친구 인증’에 나서 논란이 되고 있다.

19일 새벽부터 일베 사이트에는 '여친 인증'이라는 인증 글이 다수 게재됐다.

게시글은 여자친구 또는 전 여자친구의 특정 신체 부위를 찍거나 나체를 모자이크 처리한 사진들이 첨부됐다.

또 사진 속에는 일베임을 나타내는 손가락 표시를 하며 일베 회원임을 인증을 하기도 했다.

특히 여성의 동의를 받고 찍은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도 있었지만, 몰래 찍은 것으로 보이는 사진들이 많았다.

여친 인증 게시물에는 여성들의 외모를 평가하고 성희롱 하는 댓글도 수백개 달렸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여성들은 두려움을 호소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혹시라도 사진이 올라 왔을까봐 두렵다”, “집에서 아내를 찍은 사진도 보인다. 너무 두렵다”는 등의 글이 대거 쏟아졌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경찰은 '일베 여친, 전 여자친구 몰카 사건'을 철저히 수사해서 범죄자들 처벌하라'는 제목의 국민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에 경찰은 즉시 내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게시글을 올린 이들을 엄정 수사할 방침이다. 만약 일베가 불법행위를 방치했다는 증거가 있다면 일베에 대해서도 조치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불법촬영물이나 음란물을 촬영하고 유통하는 행위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등에 위반된다"면서 "아직 상황을 모두 파악하지 못했지만 앞으로 사안을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고아라 기자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