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장성군, ‘장성형 푸드플랜’ 첫 발
장성군, ‘장성형 푸드플랜’ 첫 발
  • 김기열 기자
  • 승인 2018.11.19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푸드플랜 통한 지역활성화 토론회 개최
사진=장성군 제공
장성군이 개최한 ‘장성군 푸드플랜을 통한 지역활성화 토론회’ 현장(사진=장성군 제공)

전남 장성군 ‘장성형 푸드플랜’이 첫 발을 디뎠다.

군은 최근 군청 상황실에서 유두석 군수와 주요 간부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장성군 푸드플랜을 통한 지역활성화 토론회’를 갖고 체계적인 푸드플랜 구축을 위한 첫 걸음을 뗐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군이 ‘푸드플랜 기본계획 수립 용역’ 착수에 앞서 다양한 의견 수렴을 위해 열렸다.

이번 용역은 농업인이 건강한 먹거리를 생산하고 소비자가 안전한 먹거리를 공급받는 시스템을 만들고 장성에 적합한 푸드플랜을 세우기 위한 것으로, 농가 조직화부터 지역먹거리 공급 확대방안, 행정지원 정책까지 함께 다뤄진다.

군은 이미 학교 급식 공급과 로컬푸드 직매장을 운영하는 등 로컬푸드 육성을 위한 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으나 소규모 농가까지 참여하고 로컬푸드 공급 영역을 확대하는 통합적인 푸드플랜을 세울 계획이다.

이번 용역에서는 현재 장성에 구축된 생산‧소비‧유통구조와 공공 급식, 로컬매장, 직거래 현황 등을 우선 분석하고, 군 푸드플랜 시스템 구축방향과 이를 실행하기 위한 단계적 추진 방안이 강구된다.

또 건강한 먹거리 생산이 기본이 돼야 한다고 보고 농가조직화를 통한 기획생산, 공공급식확대 방안, 행정기관 지원 방안도 다뤄진다.

군 관계자는 “최근 정부의 혁신선도과제인 ‘지역 푸드플랜 구축‧확산’ 방침에 발맞춰 농림축산식품부가 로컬푸드 관련 공모사업을 늘리고 있어 이에 대응하기 위한 ‘장성형 푸드플랜’을 서둘러 구축할 필요가 있다”며 “이번 용역이 ‘장성형 푸드플랜’구축의 기본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군은 용역 결과를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에게 유익한 최적의 로컬플랜 방향과 운영체제를 설정하고, 앞으로 추진할 로컬푸드 사업의 로드맵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평소 로컬푸드 육성에 큰 관심을 보여 온 유 군수는 “이번 용역의 체계는 거버넌스의 형태가 이뤄져야한다”며 “아울러 주민들의 소득보장이 있어야 하며 군민의 자존감을 높일 수 있는 체계로 구성돼야 한다”고 말했다.

gy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