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군, 스터디 그룹 제안시책 발표대회
봉화군, 스터디 그룹 제안시책 발표대회
  • 강정근 기자
  • 승인 2018.11.19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개 그룹 올해 시책연구 활동 결과 발표

경북 봉화군은 19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스터디 그룹 제안시책 발표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발표대회에는 공무원과 지역주민으로 구성된 9개 그룹 115명의 회원이 참석하여, 2018년 한 해 동안의 시책연구 활동 결과를 발표했다.

체류형 관광테마파크 조성을 비롯하여 농업, 귀농, 에너지, 복지, 도시재생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관심과 아이디어로 총 9개의 시책을 발표했으며, 특히 민선 7기 공약사업과 연계할 수 있는 정책 제안이 다수를 차지하여 지역주민의 군정에 대한 관심도를 확인했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대외협력팀 소속으로 이날 스터디그룹 시책을 발표한 진나래 대리는 “군과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이 연계하여 봉화군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수 있는 프로젝트를 제안했다”며 “다양한 구성원들로 이루어진 스터디그룹 활동을 통해 봉화의 실정을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엄태항 군수는 “공무원과 민간회원의 자발적인 참여로 군정에 대한 관심도 제고와 군정 화합에 스터디그룹이 큰 역할을 할 수 있어서 매우 기쁘다”며 “봉화군 발전을 위해 톡톡 튀는 아이디어들이 좋았다”고 말했다.

한편, 2011년 처음 시작한 봉화군 스터디그룹은 지금까지 총 139건의 시책을 발굴·제안했으며, 37건의 정책이 군정에 반영됐다.

jgg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