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겨울철 자연재난 선제적 대응체제 구축
경북도, 겨울철 자연재난 선제적 대응체제 구축
  • 강정근 기자
  • 승인 2018.11.18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3월15일까지 대책기간 운영
경북도청사 전경(사진=경북도 제공)
경북도청사 전경(사진=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겨울철 자연재난으로부터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내년 3월15일까지 겨울철 자연재난 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총력 대응체제를 가동한다고 18일 밝혔다.

도는 대설 예비특보 단계부터 상황판단회의를 통해 비상근무체제 가동을 시작으로 24시간 선제적 상황관리를 한다.

노후주택, 조립식철골건축물 등 폭설시 취약 건축물 201개소에 대해 책임담당자를 지정해 특별관리 하는 한편 고립예상 산간마을 지정(83개마을) 관리, 노숙인·쪽방거주자 등 취약계층을 위한 종합상황실을 운영해 인명피해 예방에 집중한다.

또한 제설자재 6720톤, 제설장비 2629대를 확보해 놓고 있으며, 제설취약구간 58개소를 지정하는 한편 강설과 동시에 제설이 가능하도록 전진기지 41개소를 설치해 신속한 제설 대응체계를 마련했다.

폭설시 농어업 시설물 보호를 위해 농어민 등 시설물 소유자 휴대폰 DB 등 예·경보체계 구축으로 각종 시설물 피해예방을 위한 대응체계도 구축했다.

아울러 피해지역 발생에 대비 신속한 복구지원을 위해 협약체결 된 민·관·군의 장비, 자재, 인력을 총 동원하고 재난지원금을 긴급 지원하는 한편 세금감면, 융자 등 간접지원을 통한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밖에 도민들이 재난상황을 TV방송, 재난문자, SNS 등을 통해 실시간으로 전파하고 국민행동요령도 적기에 홍보하는 등 도민 스스로 신속하게 대비·대응할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한다.

김남일 도 재난안전실장은 “재난대응은 행정기관만으로는 한계가 있는 만큼 도민들이 행동요령 실천, 내 집·점포 앞 눈 치우기, 대중교통 이용, 풍수해보험 가입 등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재난을 슬기롭게 극복해 달라”고 말했다.

jgg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