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취약계층 많은 단순노무직 대폭 감소…전년比 9만3천명↓
취약계층 많은 단순노무직 대폭 감소…전년比 9만3천명↓
  • 우승민 기자
  • 승인 2018.11.18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식점 이어 미용실, 전자제품 수리 등 일자리도 감소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최근 5년 새 단순노무직 종사자가 가장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에 따르면 10월 단순노무직 종사자는 356만1000명으로 전년대비 9만3000명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13년 이래 가장 큰 폭으로 줄어든 것이다.

통계 분류상 단순노무는 주유, 음식배달 등 보조 업무 성격의 일을 말한다. 단순노무직 종사자는 지난 4월 1만9000명이 줄어든 이후 7개월째 감소세를 유지하고 있다.

감소 폭 또한 커지고 있다. 8월에는 5만명, 9월에는 8만4000명으로 매년 감소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10만명에 근접한 감소세를 보였다.

올 상반기에는 숙박·음식점업에 종사하던 단순노무직들의 일자리가 줄었고 최근에는 미용실, 마사지, 전자제품 수리 등에 종사하는 단순노무직으로 감소 여파가 확대되고 있었다.

단순 노무 일자리 부진에는 경기 부진에 따른 내수 위축에 더해 고령화, 1인 가구 증가 등 구조적 원인이 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자동차·조선 등 제조업의 쇠퇴가 고용을 위축시켰고 가계소득과 소비가 줄면서 영세 자영업자에게도 그 영향이 미친 것이다.

1인 가구 증가 및 온라인 소비 확산 등으로 인해 숙박·음식점 경기가 악화되고 편의점·미용업계 등 일부 업종은 포화 단계에 돌입해 구조조정이 시작됐다는 관측도 있다. 건설업 경기가 얼어붙은 것도 단순노무직이 줄어든 중요한 원인 중 하나다. 단순노무직의 상당부분은 공사장 인부 등이 차지했다.

최저임금 인상이 단순노무직 일자리 감소에 부정적 영향이 이어진다는 지적도 있다. 내년 1월 최저임금 인상을 앞두고 업주들이 미리 일자리를 감축하고 있다는 것이다. 올해 16.4% 오른 최저임금은 내년에도 10%가 상승할 예정이다.

smwoo@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