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정치 위기 맞은 이재명…'혜경궁 김씨' 진실공방 가열
정치 위기 맞은 이재명…'혜경궁 김씨' 진실공방 가열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8.11.18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혜경궁 김씨'는 이재명 부인"…수사결과 최종 확인
이재명 "경찰, 수사가 아닌 'B급 정치'에 골몰…지록위마"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여권의 유력 대권주자로 꼽혀왔던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정치인생에 최대 위기가 닥쳤다.

경찰이 이른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의 소유주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씨로 결론 내면서, 검찰에 기소할 뜻을 밝힌 것.

사정당국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이 지사의 부인 김씨를 기소의견으로 19일 검찰에 넘길 방침이다.

이와 관련 앞서 검찰은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김씨를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및 명예훼손 등 혐의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것을 지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해당 계정을 이용해 6·13 지방선거 당시 특정 후보에 대한 허위사실과 전현직 대통령 비방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2016년 12월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가 취업과정에서 특혜를 얻었다는 허위 사실을 유포해 문 대통령과 준용씨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도 받는다.

경찰은 해당 고발장이 접수된 뒤 30여 차례에 걸쳐 법원으로부터 압수영장과 통신허가서를 발부 받아 방대한 데이터를 수집해 분석한 결과 김씨를 해당 계정의 소유주로 최종 판단했다.

의혹 조사 과정에서 경찰은 '결정적 증거'는 찾아내지 못했다. 하지만 우연이 반복되는 틈새에서 '필연적'인 단서를 찾아냈다.

특히 경찰이 주목한 것은 2014년 1월 15일 오후 10시 40분 김씨가 카카오스토리에 올린 이 지사의 대학 입학 사진이다.

김씨가 사진을 올린 뒤 10분 만에 문제의 트위터에 같은 사진이 올라왔고, 다시 10분이 지난 뒤에는 이 지사의 트위터에도 같은 사진이 올라왔다.

수십 년 전 이 지사가 어머니와 단둘이 찍은, 가족이 아닌 제삼자는 알기 어려운 희귀 사진을 '혜경궁 김씨'가 이 지사보다 10분 먼저 트위터에 올린 것이다.

또 이 지사가 트위터에 올렸던 5·18 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 가족의 사진도 경찰의 의심을 확신으로 바꾸는데 주요했다.

이 사진은 2013년 5월 18일 이 지사에 트위터에 올라온 다음 바로 다음 날 오후 12시 47분 '혜경궁 김씨' 트위터와 오후 1시 김 씨 카카오스토리에 게재됐다.

이 때 김씨 카카오스토리에 올라온 사진은 캡처된 것으로, 캡처 시각은 '혜경궁 김씨'가 사진을 올린 지 불과 수십초 만인 '12시 47분'이었다.

경찰은 조사 과정에서 이와 같은 사례를 다수 발견하면서 혜경궁 김씨와 김씨가 동일인이 아닌 상황에서 우연히 일어난 일이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판단했다.

(사진=이재명 페이스북 캡처)
(사진=이재명 페이스북 캡처)

경찰 조사 결과에 대해 이 지사는 "김씨의 송치는 명확한 증거 없이 정황과 의심만으로 하는 것"이라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이 지사는 경찰 조사결과가 발표된 당일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이재명 부부는 정황과 의심만으로도 (각종 의혹에 대해) 기소의견이다"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국가권력 행사하는 공정해야 하고, 경찰은 정치가 아니라 진실에 접근하는 수사를 해야 한다. 그러나 이재명 부부를 수사하는 경찰은 정치를 했다"면서 "수사가 아닌 'B급 정치'에 골몰하는 경찰에 절망한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록위마, (즉) 사슴을 말이라고 잠시 속일 수 있어도 사슴은 그저 사슴일 뿐이다"라고 한 뒤 "아무리 흔들어도 도정은 흔들리지 않을 것이다. 도정에 충실히 전념하겠다"고 강조했다.

정계 안팎에서는 만약 향후 검찰 조사와 법원 판단에서도 '혜경궁 김씨'가 김씨로 확인된다면 이 지사는 치명적인 정치적 상처를 받을 수밖에 없다는 관측이 나온다.

지속적으로 거짓말을 했다는 정직성 문제가 부각되면서 민주당 지지층이 이탈하고, 차기 대선 주자로서 입지도 크게 흔들릴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 지사는 치명타를 피하기 위해 앞으로 더욱 총력을 기울인 대응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사건을 둘러싼 진실공방이 더욱 첨예해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