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독립유공자 장례 운구행렬 전 구간 호위한다
경찰, 독립유공자 장례 운구행렬 전 구간 호위한다
  • 이현민 기자
  • 승인 2018.11.18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례식장부터 현충원까지 전 구간 에스코트로 예우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경찰이 독립유공자에 대한 예우를 갖추기 위해 장례 운구 행렬을 호위한다.

경찰청은 국가보훈처·광복회와 협조해 독립유공자 장례 운구행렬을 전 구간에 걸쳐 에스코트하는 예우를 한다고 18일 밝혔다.

보훈처는 독립유공자 장례 의전에서 영구용 태극기와 대통령 명의 조화를 근정하고 현충원 안장식을 거행하며 독립 유공자의 마지막 길을 예우해 왔다.

그간 경찰 호위는 해외 독립유공자 유해가 국내로 봉환될 때만 시행됐고, 국내 독립유공자 장례 의전에서는 별도의 호위 없이 자체적으로 이동해왔다.

그러나 경찰은 앞으로 독립유공자 장례가 치러지면 장례식장부터 현충원까지 전 구간 운구행렬에 인력과 장비를 투입해 호위한다는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 운영 방법은 관계기관과 협의해 정할 것"이라며 "호위로 시민 불편이 없도록 교통신호를 지키며 이동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독립유공자들이 생전 보여준 헌신과 희생정신 취지에 맞게 운영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찰청에 따르면 현재까지 생존한 독립유공자는 국내 35명·해외 7명으로 총 42명이며, 평균 95세의 고령이다.

[신아일보] 이현민 기자

hm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