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이장석 전 히어로즈 대표, KBO '영구 퇴출'
이장석 전 히어로즈 대표, KBO '영구 퇴출'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8.11.16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O, 영구 실격 확정 공식발표…'뒷돈' 6억원도 환수
회삿돈 수십억원을 횡령·배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의 구단주 이장석 전 서울히어로즈 대표. (사진=연합뉴스)
회삿돈 수십억원을 횡령·배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의 구단주 이장석 전 서울히어로즈 대표. (사진=연합뉴스)

회삿돈 횡령 등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이장석 전 서울히어로즈 대표이사와 남궁종환 전 부사장이 KBO 리그에서 영구 퇴출됐다.

KBO는 지난달 12일 상벌위원회를 열어 이 전 대표와 남궁 전 부사장을 심의했고, 한국시리즈 종료 후 정운찬 커미셔너가 상벌위원회 자문을 최종 승인했다고 16일 밝혔다.

상벌위원회는 KBO 규약 부칙 1호 '총재의 권한에 관한 특례'에 따라 2심 판결에서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부터 횡령과 배임 혐의로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받은 이 전 대표에 대한 제재를 영구 실격으로 결정했다.

이와 함께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은 남궁 전 부사장 역시 영구 실격으로 결정했다.

KBO의 영구실격 조치에 따라 두 사람은 향후 어떠한 형태로든 KBO 리그 관계자로 참여할 수 없으며 복권도 불가능하다. KBO는 향후 구단 경영에 관여한 정황이 확인될 경우 구단은 물론 임직원까지 강력 제재할 방침이다.

상벌위원회는 두 사람이 현재 해당 구단 소속의 임직원이 아니지만, 구단 운영에서 불법적 행위로 사적 이익을 취하고, KBO 리그의 가치와 도덕성을 훼손시킨 점 등에 대한 책임을 물어 이 같은 제재를 부과했다.

KBO는 아직 최종 판결이 내려지지 않은 상태지만 횡령 등에 대한 사실은 인정하고 있으므로 상고에 의한 대법원의 법리적 다툼과 상관없이 2018 KBO 리그가 종료된 현 시점에서 결정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해 제재를 최종 확정했다.

아울러 KBO는 리그의 안정적 운영과 유사한 사례의 재발 방지를 위해 이 전 대표의 직·간접적(대리인 포함) 경영 참여 방지책과 구단 경영개선 및 운영, 프로야구 산업화 동참 등에 대한 조치계획을 12월 21일까지 KBO에 제출해 줄 것을 요청했다.

KBO 관계자는 "향후 공공재로서의 KBO 리그에서 부당한 이익을 취하거나 브랜드 품격을 훼손하는 등의 불법 행위가 재발될 경우 관계자를 엄중히 처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KBO는 규약 부칙 제1조 '총재의 권한에 관한 특례'에 의거해 히어로즈와 구단 간 현금 트레이드에서 신고하지 않은 금액에 대한 KBO의 제재 확정 발표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일명 트레이드 '뒷돈'으로 밝혀진 총 131억5000만원 중 최초 확인됐던 6억원을 2019년 6월 30일까지 환수한다. 거둬들인 금액은 전액 야구발전기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신아일보] 고아라 기자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