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현대·기아차, 대규모 인적 쇄신 단행…中 재도약 나선다
현대·기아차, 대규모 인적 쇄신 단행…中 재도약 나선다
  • 이성은 기자
  • 승인 2018.11.16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병호 부사장, 사장으로 승진하고 중국사업총괄 임명
중국 시장 경쟁력 제고 위해 사실상 전면 개편
(사진=신아일보 DB)
(사진=신아일보 DB)

현대·기아자동차가 중국 시장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인사를 단행하며 쇄신에 나섰다.

현대·기아차는 중국사업본부장 이병호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하고 현대·기아차 중국사업총괄에 임명했다고 16일 밝혔다.

현대·기아차 중국기술연구소장을 맡는 차석주 전무는 부사장에 임명됐다. 현대차그룹 중국 지주사 정책기획실장 이혁준 상무는 전무로 승진해 중국제품개발본부장과 중국 지주사 총경리에 보임됐다.

중국 현지에서 생산 총괄을 맡는 임원 인사도 단행됐다. 베이징현대창저우공장 문상민 상무는 베이징현대생산본부장에 임명됐다. 기아차 화성생산담당 김성진 상무는 둥펑위에다기아생산본부장에 올랐다.

이와 함께 설영흥 중국사업총괄 고문은 비상임 고문으로, 중국제품개발본부장 정락 부사장, 현대차그룹 중국 지주사 왕수복 부사장, 베이징현대생산본부장 김봉인 전무, 둥펑위에다기아생산본부장 이병윤 전무 등은 자문에 위촉됐다.

이번 인사는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보임한 이후 처음 단행한 대규모 인적 쇄신이다. 중국연구소, 지주사, 생산본부 등의 임원 인사를 포함해 중국사업본부 내 20여명의 임원 인사가 동시에 이뤄져 사실상 전면 개편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현대·기아차는 지난달 상품, 디자인, 연구개발(R&D) 분야에서 일부 임원 인사를 단행한 바 있다. 하지만 이번 인사는 중국사업본부 내 인사를 대규모 인사라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현대·기아차는 이번 인사 단행을 통해 중국에서 경쟁력을 회복하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중국 시장에서 미국은 물론 국내 판매 실적에도 미치지 못했다. 이 때문에 전체 실적도 하락했다. 지난 2016년까지 현대·기아차의 최대 판매 시장이었던 중국에서 반등을 노리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인사에서 현대·기아차는 중국 지주사와 베이징현대, 둥펑위에다기아의 마케팅 조직을 강화해 앞으로 중국 시장에서 브랜드 파워 및 마케팅 역량, 고객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할 방침이다. 아울러 현대·기아차는 중국 지주사 내 중국 마케팅을 총괄하는 고객경험전략실을 신설했고 베이징현대와 둥펑위에다기아의 마케팅 라인을 정비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중국시장에서의 경쟁력 제고와 조직 분위기 쇄신을 위한 인사다”며 “전략시장인 중국에서 재도약을 이뤄내기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