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직원폭행·엽기행각' 양진호 檢송치…'묵묵부답' 일관
'직원폭행·엽기행각' 양진호 檢송치…'묵묵부답' 일관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8.11.16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남부청, 오전 10시 '양진호 사건' 브리핑
폭행과 엽기행각으로 물의를 빚어 구속돼 경찰 조사를 받아온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16일 오전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남부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폭행과 엽기행각으로 물의를 빚어 구속돼 경찰 조사를 받아온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16일 오전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남부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직원폭행', '엽기행각' 등으로 사회적 공분을 일으킨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16일 검찰에 송치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이날 사이버·형사 합동수사팀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폭행, 강요 등 혐의를 받는 양 회장을 기소의견으로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송치했다.

양 회장은 이날 오전 9시 수감돼 있던 수원남부경찰서 나서며 '현재 심경은 어떠냐', '지금 웹하드 카르텔 주범이라고는 여론이 있는데 사실인가' 등 취재진 온갖 질문에 일절 답하지 않은 채 호송차에 올라탔다.

현재까지 양 회장에게 적용된 혐의는 △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 폭행(상해) △ 강요 △ 동물보호법 위반 △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 저작권법 위반 △ 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 업무상 횡령 등 총 9개다.

경찰은 과거 양 회장과 함께 대마초를 흡입했다고 진술했던 직원 8명, '웹하드 카르텔' 관련 임직원 19명도 차례대로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계획이다.

또 경찰은 이날 오전 10씨 양 회장과 관련한 수사 전방과 그에 대한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양 회장은 2015년 웹하드 업체 위디스크 사무실에서 전직 직원을 폭행하는 장면과 워크숍에서 직원에게 도검·활 등으로 생닭을 잡도록 강요한 영상이 공개돼 사회적 공분을 일으켰다.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