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대우조선, 인력 구조조정안 손보나…“유연한 자세 필요해”
대우조선, 인력 구조조정안 손보나…“유연한 자세 필요해”
  • 이가영 기자
  • 승인 2018.11.15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 “올해 매출 9조원 넘겨…자구계획 수정해야”
(사진=연합뉴스)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왼쪽)이 15일 서울 중구 대우조선해양에서 열린 CEO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당초 채권단에 제출한 자구계획안에 따른 인력 구조조정 계획을 수정해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정 사장은 15일 서울 중구 대우조선 사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자구계획을 짤 당시의 예측과 현 상황이 매우 다르기 때문에 실제 자구계획을 현실성 있게 수정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앞서 대우조선은 지난 2016년 채권단에 제출한 자구계획안에서 2015년 말 1만3199명이었던 인력을 올해 말까지 9000명 이하로 줄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6월 말 기준 대우조선의 임직원 수는 9960명으로 자구계획대로라면 1000명에 가까운 인력을 내보내야 한다.

정 사장은 “자구계획을 짤 때는 올해 매출이 7조5000억원, 내년 매출이 4조5000억원일 것이란 가정을 했지만 현시점에서 보면 올해 매출은 9조원을 넘기고 내년에도 4조5000억원을 훨씬 웃돌 것 같다"고 말했다.

뒤이어 “인원수와 매출은 함께 연동해서 생각해야 하는 만큼 내년 매출 목표에 따라서 인력 구조조정도 재검토해볼 필요가 있으며 채권단과도 계속 협의 중이다”고 덧붙였다.

정 사장은 “구조조정을 위한 구조조정이 아니라 회사를 건실하게 탈바꿈하기 위한 구조조정이 이뤄져야 한다”면서 “상황이 바뀌었음에도 처음에 세운 계획을 강행한다면 생산에 차질이 빚어지는 등 어려움에 빠질 수 있으므로 유연한 자세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인력 구조조정을 안 해도 된다는 말은 아니다”라고 말해 당초 자구계획보다 인력 감축 폭을 줄이는 방안이 유력해 보인다.

대우조선은 3년간의 구조조정에 따른 생산 안정화로 흑자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 현재 수주 실적은 가장 최악이었던 2015년과 비교해 25% 가량 증가한 수준으로 역대 최고치에 가깝다. 아울러 11년 만에 영업현금 흐름이 플러스로 전환하는 등 유동성 문제도 상당 부분 해결된 모습이다. 

한편 대우조선은 자산 및 자회사 매각, 인력 감축 등을 통해 올해 말까지 자구노력 목표인 3조3400억원을 초과한 3조4200억원을 달성했다. 2020년까지 총 자구계획 목표인 5조8000억원 의 65%다.

수주 잔량은 선박의 경우 2020년 하반기까지 충분한 상태이며 올해 말이면 2021년 상반기분까지 채울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해양 부문은 남은 일감이 TCO 프로젝트 하나뿐이고 연내로 예상했던 로즈뱅크 프로젝트의 수주 결과 발표가 내년으로 미뤄짐에 따라 내년 하반기부터 일부 공백이 생길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정 사장은 “해양사업본부의 다기능화를 통해 일감이 부족할 경우 해양 인력이 일반 선박과 특수선 분야에서도 일할 수 있도록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덧붙여 “내년에는 철강 가격 상승과 최저임금 인상 등 원가상승 요인으로 많은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그럼에도 원가구조 개선과 생산성 향상을 통해 흑자 기조를 유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young2@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