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서대문구, 신촌동 '나눔가게' 10호점 왕족발 식당
서대문구, 신촌동 '나눔가게' 10호점 왕족발 식당
  • 이준철 기자
  • 승인 2018.11.15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천배 서대문구 신촌동장(왼쪽)과 구월산 왕족발 서영진 대표(가운데)가 ‘우리동네 나눔가게’ 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서대문구)
김천배 서대문구 신촌동장(왼쪽)과 구월산 왕족발 서영진 대표(가운데)가 ‘우리동네 나눔가게’ 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서대문구)

서울 서대문구는 신촌동의 ‘우리동네 나눔가게’에 참여하기로 한 업소가 10개로 늘었다고 15일 밝혔다.

10호점의 주인공은 1983년 개업한 구월산 왕족발 식당으로 이번 달부터 매달 1회 저소득 어르신 10~15명에게 점심식사를 제공하고 15~20명의 청장년 1인 가구에는 식사초대권을 증정한다.

이 식당 서영진 대표는 “신촌에서 오랜 기간 영업을 이어 올 수 있었던 것은 이웃들의 관심 덕분인데 이를 조금이나마 보답할 수 있게 돼 행복하다”며 나눔가게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또 “정기적인 나눔 실천으로 따뜻한 국밥처럼 온기가 가득 찬 신촌을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구의 우리동네 나눔가게에는 상점과 학원, 기업체 등이 참여할 수 있다. 이들은 어려운 이웃에게 서비스와 물품을 기부하며 지역사회 내에서 나눔 공동체를 만들어 간다. 현재 서대문구 전역에서 우리동네 나눔가게에 참여하기로 한 업소는 185개에 이른다.

신촌동주민센터는 지난 2016년 8월 1호점을 시작으로 이번까지 음식점 5곳, 이·미용 2곳, 찜질방과 안경점, 떡집 각 1곳과 우리동네 나눔가게 참여 협약을 맺었다. 서비스 대상은 주로 저소득 주민과 어르신, 한부모가정 등이다.

김천배 신촌동장은 “구월산 왕족발 식당의 나눔 활동은 도움이 필요한 이웃의 범위를 청장년 1인 가구로까지 확대해 더 큰 의미를 지닌다”고 말했다.

신촌동주민센터는 나눔가게 협약 체결 후 3개월 이상 기부활동을 지속한 상점에 ‘나눔가게’ 현판을 설치하고 있으며 이번 10호 협약 체결을 계기로 지역 내 더 많은 나눔가게 발굴에 힘쓸 방침이다.

문석진 구청장은 “지역사회의 많은 업주들께서 어려운 이웃을 위한 나눔 활동에 적극 참여해 주시는 것에 감사드리며 지속가능한 동 단위 나눔 공동체 조성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jc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