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강동구, 암사동 유적 교육 프로그램 ‘찾아가는 선사인’ 운영
강동구, 암사동 유적 교육 프로그램 ‘찾아가는 선사인’ 운영
  • 김두평 기자
  • 승인 2018.11.15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강동구)
(사진=강동구)

서울 강동구는 초등학생의 역사적 지식과 관심을 높이고 서울 암사동 유적을 알리기 위한 교육 프로그램인 ‘찾아가는 선사인’을 내달 11일까지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암사동 유적 문화유산해설사가 초등학교 3~5학년 교실로 직접 찾아가 다양한 시각자료를 활용해 선사시대 생활상에 대해 알려준다. 아이들은 불 피우는 법, 토기 만드는 법 그림과 사진을 통해 구석기시대부터 신석기시대에 이르기까지 선사인들의 삶을 상상해 볼 수 있다.

특히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하고 있는 서울 암사동 유적의 세계유산으로서의 가치와 소중함을 깨닫는 시간도 마련될 예정이다.

이정훈 구청장은 “서울 암사동 유적은 역사적, 학술적, 보존적 가치가 매우 높은 세계적 유산이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아이들이 선사시대 역사에 흥미를 느끼고 우리 고장의 문화유산에 대한 애정과 자부심도 키워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dp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