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전남도, 지방세 고액‧상습 체납자 1325명 공개
전남도, 지방세 고액‧상습 체납자 1325명 공개
  • 이홍석 기자
  • 승인 2018.11.14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95억원 규모…지난해보다 167명 늘어
ㅇ
자료=전남도 제공

전남도는 14일 지방세 자진납부 유도 및 성실 납세 정착을 위해 고액·상습 체납자 1325명의 명단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총 체납 규모는 795억원이다.

공개 대상자는 올해 1월1일 기준으로 지방세징수법 제11조에 따라 1000만원 이상 체납상태가 1년이 경과된 체납자 가운데 지방세 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6개월 이상 자진납부 및 소명기회를 부여 후 확정됐다.

이번 명단 공개는 행정안전부,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각 시군의 누리집을 통해 동시에 이뤄졌다.

체납자 명단 공개는 행안부의 ‘체납자 공개 정보시스템’을 통해 전국 시도와 시군 누리집에 연계해 공개함으로써 공개의 투명성을 한층 강화했다.

도는 지난 2016년부터 명단 공개 대상이 체납액 3000만원 이상에서 1000만원 이상으로 확대됐고, 기존 공개된 체납자와 결손처분된 체납자도 공개 대상에 포함됨에 따라 올해 공개 대상 체납자는 지난해에 비해 167명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공개된 체납자는 신규 공개자 224명(97억원)이며 기존 공개자 1101명(698억원)으로 개인은 904명(382억원), 법인은 421명(413억원)이다.

최고액 체납자는 광양시 소재 부동산업을 했던 І업체로 취득세 등 55억원이다.

도는 고액·상습 체납자에 대한 압류·공매 등 체납처분과 함께 관허사업 제한·신용 불량 등록 등 행정제재도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지난해 기준 도의 지방세 세입 규모는 2조3190억원(도세 1조1280억원, 시군세 1조1910억원)으로 지난해 도세 징수율 98.3%를 기록해 전국 1위를 달성했다.

고병주 도 세정과장은 “고의성이 있는 고액·상습 체납자에 대해서는 중점 관리를 통해 납세자의 성실 납부문화가 정착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hs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