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대전광역시 '더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나기' 종합대책 수립
대전광역시 '더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나기' 종합대책 수립
  • 정태경 기자
  • 승인 2018.11.14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약계층 월동비 지원 등 7개 분야 24개 과제
대전시 이강혁 시민안정실장이 14일 오후 2시 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겨울철 기상이변에 따른 피해발생 최소화와 시민불편 해소를 위해 ‘2018년 겨울철 시민안전 종합대책’을 수립해 본격 추진한다고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정태경 기자)
대전시 이강혁 시민안정실장이 14일 오후 2시 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겨울철 기상이변에 따른 피해발생 최소화와 시민불편 해소를 위해 ‘2018년 겨울철 시민안전 종합대책’을 수립해 본격 추진한다고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정태경 기자)

대전시 이강혁시민안정실장은 14일 오후 2시 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겨울철 기상이변에 따른 피해발생 최소화와 시민불편 해소를 위해 ‘2018년 겨울철 시민안전 종합대책’을 수립해 본격 추진한다고 브리핑했다.

대전시의 이번 종합대책은 △저소득 취약계층의 안전한 겨울나기 △서민연료의 안정적 공급 △현장중심 화재예방 △폭설 및 한파 대책 △상수도 급수대책 △취약시설물 안전점검 △가축전염병 방역 강화 등 7개 분야 24개 세부과제를 포함하고 있다.

시는 거리 노숙인 및 쪽방거주자에 대한 보호대책과 독거노인 돌봄서비스 등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 확대는 물론, 대형공사장, 도로시설물 등 동절기 안전취약시설에 대한 선제적 안전점검 강화 등 안전한 생활환경 조성과 폭설, 한파 대비 ‘도로제설대책상황실’ 운영 및 ‘24시간 비상근무체계 가동’ 등 신속한 대응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아울러 자치구 및 관련 유관기관, 단체와 협업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실·국장 책임 하에 현장점검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 시민안전실장은 “안전사고는 사전 대비하면 충분히 막을 수 있고, 사전대비는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며 “쪽방촌 등 취약시설 화재예방과 폭설 등에 대비한 안전점검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