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평창군, '효석 무장애 나눔길' 15일 개장
평창군, '효석 무장애 나눔길' 15일 개장
  • 이중성 기자
  • 승인 2018.11.14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복지와 관광자원 결합한 산림휴양공간 탄생
사진=평창군 제공
'이효석 문학의숲' 전경(사진=평창군 제공)

평창군 봉평면 창동리 ‘효석문학의 숲’ 군유림에 조성한 ‘효석 무장애 나눔길’이 15일 개장한다.

평창군은 15일 효석문학의 숲 주차장에서 한왕기 평창군수, 장문혁 평창군의회의장, 평창국유림관리소 서상원 소장 직무대리 등 내빈과 평창군 숲 해설가, 봉평초등학교 학생, 봉평면 주민 등 1백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효석 무장애 나눔길 개장식을 갖고, 참석자들이 함께 무장애길에 첫발을 내딛는 ‘나눔길 걷기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무장애 나눔길은 장애인, 노약자, 임산부, 어린이 등 교통 약자층이 제약없이 숲을 즐길 수 있도록 이동 장애 요소를 해소한 길로, 평창군이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의 '2018년도 녹색자금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녹색자금 5억원을 지원받으면서 추진됐다

군은 이에 총 사업비 10억을 투입하여 이효석 문학의 숲 약 1.5㎞ 구간에 목재 데크로, 산책로, 황토길, 전망대와 쉼터 등을 조성하고, 오미자터널과 산채향기로, 자작나무로, 숲속 도서대를 만들어 안전과 편리는 물론, 아기자기한 재미 요소를 갖추도록 시공했다.

특히 이효석의 소설 ‘메밀꽃 필 무렵’을 테마로 꾸민 ‘이효석 문학의 숲’에 무장애 나눔길이 완공되면서, 관광자원과 산림복지가 결합한 평창만의 특별하고 쾌적한 산림휴양공간이 탄생되어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왕기 평창군수는 "문학과 숲, 산림복지서비스가 결합한 새로운 명소가 탄생됨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산림 휴양에 어려움이 있었던 이동 약자층은 물론 더욱 많은 주민과 관광객들이 평창의 숲에서 힐링을 경험하고, 숲이 주는 혜택을 오감으로 느낄 수 있도록 매력있는 공간으로 가꾸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평창/이중성 기자

lee119c@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