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교통안전공단-KT, 5G 활용 자율주행 기술검증 MOU
교통안전공단-KT, 5G 활용 자율주행 기술검증 MOU
  • 김재환 기자
  • 승인 2018.11.14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세대 시스템 공동연구·기술개발 협력
자율주행 실험도시 조감도.(자료=교통안전공단)
자율주행 실험도시 조감도.(자료=교통안전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과 KT가 14일 '5G 기반 자율주행 기술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소프트웨어 및 네트워크 기술 중심으로 재편되는 자동차산업 변화에 발맞춰 자율주행 실험도시(K-City)에 5G 통신망을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교통안전공단은 5G 통신망을 이용하면 실시간으로 교통상황 정보를 처리할 수 있어 '레벨 3 조건부 자율주행차량'을 구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양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5G 인프라를 활용한 자율주행차량 관련 공동연구 및 기술개발·교류에 협력키로 했다. 

특히, KT는 실험도시에서 자율주행 기술 및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서비스를 위한 융합기술개발과 실증에 나설 계획이다. 

권병윤 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4차 산업혁명의 앞선 자율주행기술은 자동차뿐만 아니라 다양한 산업에 파급력을 가지고 있다"며 "K-City의 5G 통신망이 자율주행시대를 앞당기는 원동력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달 건설되는 자율주행 실험도시는 경기도 화성시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 약 36만㎡ 규모로 조성되는 자율주행차량 전용 테스트베드다. 이곳은 앞으로 민간과 학계, 스타트업 등 자율주행기술 관련 모든 기관에 개방된다. 

jej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