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쉐보레, '2018 사각사각 캠페인' 공식 마무리
쉐보레, '2018 사각사각 캠페인' 공식 마무리
  • 박주용 기자
  • 승인 2018.11.14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등학교 어린이 대상 교통안전 교육 진행
(사진=쉐보레)
(사진=쉐보레)

쉐보레(Chevrolet)가 국제아동안전기구인 사단법인 세이프키즈코리아(Safe Kids Korea)와 함께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교통안전 교육을 진행하며, 연중 진행된 교통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2018 사각사각 캠페인'을 공식적으로 마무리했다.

쉐보레는 14일, 인천에 위치한 미산초등학교에서 어린이 260여명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이어폰 등 보행 중 전자기기 사용 자제 교육과 자동차 주변 사각지대 안전교육 등 2018년 마지막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 날 캠페인에 참여한 학생들은 세이프키즈 안전강사의 지도에 따라 보행 중 전자기기 사용의 위험에 대해 학습했다. 특히, 모의체험교구를 활용해 보행 중 휴대폰 등 전자기기를 사용할 때 시야각이 좁아지고 청취감지 거리가 짧아져 사고의 위험성이 높아진다는 사실을 몸소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와 더불어 자동차 주변 사각지대의 위험성에 대한 이론 및 안전 체험교육을 받고, 차량에 직접 탑승해 자동차의 사각지대를 눈으로 확인하고,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행동 수칙을 다양하고 재미있게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황지나 한국지엠 홍보부문 부사장은 “보행 중 스마트폰, 이어폰을 사용하는 어린이들이 보행 중 안전을 위해 올바른 보행습관을 기르도록 세이프키즈와 함께 교육에 나서게 됐다”며 “앞으로도 쉐보레는 운전자와 보행자가 모두 안전해질 수 있는 교통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황의호 세이프키즈코리아 공동대표는 "휴대전화, 이어폰을 사용하며 길을 걷는 어린이들이 늘고 있다"면서 "특히 휴대폰을 많이 사용하기 시작하는 초등학교 고학년 어린이들에게는 보행 중 전자기기 사용에 의해 스스로가 만든 사각지대의 위험에 빠지지 않도록, 보행 중 전자기기 사용에 대한 경각심을 심어주는 안전 교육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쉐보레는 올해 세이프키즈코리아와 협약을 맺고 공동으로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캠페인을 진행해 왔으며, 2018년 한 해 동안 총 1만 2천명 이상의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자동차 사각지대 위험성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하고 안전한 교통문화를 구축하기 위한 안전체험교육을 50회 이상 제공했다.

[신아일보] 인천/박주용 기자

pjy609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