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대우조선해양, 대한민국 해군 2800톤급 신형 호위함 2척 수주
대우조선해양, 대한민국 해군 2800톤급 신형 호위함 2척 수주
  • 이가영 기자
  • 승인 2018.11.14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약금액 6315억원…2022년 말까지 건조·인도 예정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금번 수주한 호위함과 같은 급인 대구함의 항해 모습(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신형 호위함 2척을 수주하면서 올해 수주목표 달성에 한층 가까워졌다.

대우조선해양은 대한민국 해군의 2800톤급 신형 호위함(FFG-II) 5,6번함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계약금액은 6315억원 규모로 대우조선해양은 오는 2022년 말까지 건조를 완료해 대한민국 해군에 인도할 예정이다. 

이번에 수주한 신형 호위함은 길이 122미터, 폭 14미터, 높이 34미터로 최대 속력은 30노트고 해상작전헬기 1대를 탑재할 수 있다. 

특히 대한민국 해군 전투함 최초로 수중방사소음 감소를 위해 하이브리드 추진체계를 적용해 기존 2500톤급 FFG-I급 호위함에 비해 잠수함 탐지능력과 함생존성이 높아졌다는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로써 대우조선해양은 국내에서 가장 많은 17척의 잠수함 수주실적과 함께 최신예 이지스함 등 46척의 함정 수주실적도 보유해 국내 방산부문 최강자의 위치를 확고히 하게 됐다. 대우조선해양은 앞서 지난 2일에도 266억원 규모의 잠수함 창정비 사업을 수주한 바 있다. 

박두선 대우조선해양 특수선사업본부장 전무는 “지난 2월 1번함인 대구함을 성공적으로 인도한데 이어 2번함은 내년 1분기 중 진수를 앞두고 있는 등 정상적으로 공정이 진행되고 있다”며 “이번에 수주한 5,6번함 역시 차질없이 건조해 자주국방 구현과 대한민국 해군의 핵심전력 확보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LNG운반선 12척, 초대형원유운반선 18척, 초대형컨테이너선 7척, 특수선 4척 등 총 41척 약 54.5억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해 올해 목표인 73억 달러의 약 75%를 달성했다. 

young2@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