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LNG선 등 친환경 선박이 2019년 조선업 ‘효자’
LNG선 등 친환경 선박이 2019년 조선업 ‘효자’
  • 이가영 기자
  • 승인 2018.11.12 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가 수주 공세·일본 몽니·보호무역주의는 ‘암초’
(사진=현대미포조선)
현대미포조선이 최근 독일 ‘버나드 슐테’ 사에 인도한 LNG벙커링건 모습(사진=현대미포조선)

내년도 전 세계 조선업 시황이 어느 정도 나아질 것으로 예측되면서 국내 조선사들의 수주에도 청신호가 켜질 전망이다. 국제유가 상승과 글로벌 교역량 호조세가 예상되는데다 한국이 경쟁력을 갖춘 LNG선 등 친환경 선박의 발주도 대폭 늘어날 것으로 점쳐지고 있어서다.

특히 한국이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는 LNG선의 수주가 쏟아져 조선업 부활의 신호탄으로 작용할 것이란 분석이다.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 연료 환경규제가 강화되는데다 항만도시의 대기오염 문제가 심각해짐에 따라 친환경 선박의 수요가 전 세계적으로 크게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선박평형수처리장치 의무 설치는 내년 9월, 황산화물 규제는 2020년 1월 시행을 앞두고 있다. 

실제 지난해 연간 글로벌 LNG선 발주량은 17척에 그쳤지만 올해 8월 기준 글로벌 LNG선 발주량은 43척으로 증가세가 뚜렷하다. 이 가운데 국내 조선사들은 90%에 달하는 38척을 수주해 명실상부 친환경 선박의 강자임을 입증한 바 있다.  

아울러 이란산 원유 제재 임박, 베네수엘라 공급차질 지속 등으로 내년에도 원유가격은 강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돼 해양플랜트 발주에도 긍정적 신호가 점쳐진다.

다만 저가 수주 공세를 펼치고 있는 중국·싱가포르와 함께 최근 강제징용판결로 조선업 지원 정책에 몽니를 부리고 있는 일본은 넘어야 할 산이다. 

일본은 지난 6일(제네바 현지시각) 조선 사업과 관련해 한국 정부에 세계무역기구(WTO) 분쟁해결절차 상의 양자 협의를 요청했다. 

명목상으로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가 WTO 보조금협정을 위반하는 방식으로 조선 산업을 지원함으로써 독자생존이 어려운 선박기업의 저가수주를 조장했고 이로 인해 자국 조선 산업이 심각한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 같은 일본의 행보가 사실은 올해 들어 세계선박 수주량 1위를 달성중인 한국 조선사들을 견제하기 위해서라는 주장이 나온다. LNG선 수주 경쟁에서 한국에 번번이 고배를 마신 탓이다. 일본은 최근 자국 조선업을 부활에 사활을 걸고 있다. 

아울러 미중무역분쟁으로 촉발된 보호무역주의가 글로벌 교역의 위축과 함께 수주 감소를 유발할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업황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건 사실이나 그간 암울한 시기를 보냈던 한국 조선업이 아직 완벽히 살아나지 않은 상황에서 일본의 WTO 제소는 선박 수주에 타격을 줄 수 있을 것이다”며 “하지만 이는 정치적 보복조치로 실제 한국이 일본에 패소할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고 말했다.

young2@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