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동해안 해양관광 레저 인프라 구축사업 ‘순항’
경북도, 동해안 해양관광 레저 인프라 구축사업 ‘순항’
  • 강정근 기자
  • 승인 2018.11.11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사업비 2137억원 규모…해양관광‧레저 인프라 조성사업
ㅇㅇ
국립해양과학교육관 조감도(사진=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해양과학교육의 저변확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건설 중인 국립해양과학교육관, 거점형 마리나항만 등 경북 동해안지역 해양인프라 구축사업이 순조롭게 추진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국립해양과학교육관은 총사업비 1045억원을 투입해 부지면적 11만1000㎡, 건축연면적 1만2345㎡의 규모로 지난해 착공해 전체공정 50%를 넘어서고 있으며, 지난달 주요 시설인 해중전망대의 해상 설치가 완료돼 오는 2020년 2월 개관을 목표로 현재 지상 3층의 전시관 공사가 진행 중이다.

동해안 최대의 마리나 항만인 후포마리나항 또한 내년도 사업 완료를 목표로 추진된다.

후포 마리나항만은 총사업비 553억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사업으로 1단계 기반조성 공사가 약 70%의 진도를 보이고 있다. 내년에는 2단계 공사에 착수할 예정으로 305척(육상150척, 해상155척)의 계류장과 클럽하우스, 상가시설, 수리 및 보관시설 등이 조성된다.

국립해양과학교육관과 후포마리나항만이 완공되면 교육‧레저시설과 함께 경북 동해안의 풍부한 해양자원을 연계한 각종 프로그램 개발로 지역경제와 해양관광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도내 지방관리 연안항 건설사업도 탄력을 받고 있다.

노후항만의 시설확충과 지역관광활성화를 위해 추진되고 있는 강구항 건설사업은 올해 4월 공사를 착수해 현재 북방파제 확장공사를 위한 공사가 진행 중이다.

또한, 강구항 물양장 확충공사는 올해 시설비 5억원이 추가 확보돼 현재 기초공사가 추진되고 있다.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부족한 물양장 시설이 확충되고 어선접안 및 위판시설의 분산배치로 항만시설 이용에 많은 도움이 될 전망이다.

한편, 내년부터 본격적인 시설공사 착수 예정인 구룡포항 물양장 확충 공사는 총사업비 33억원이 투입돼 구룡포 수협 앞에 130m의 물양장이 추가 확보하게 되는데, 올해 말까지 실시설계를 완료할 예정이다.

임성희 도 해양수산국장은 “국립해양과학교육관 건립, 후포마리나항만 건설 등 경북 동해안 항만건설사업에 국비 1737억원을 포함한 총사업비 2137억원 규모의 해양관광 및 레저 인프라 조성사업이 차질 없이 완공될 수 있도록 국비확보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jgg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