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美연준, 기준금리 2.00~2.25% 동결…점진적 추가인상 시사
美연준, 기준금리 2.00~2.25% 동결…점진적 추가인상 시사
  • 이혜현 기자
  • 승인 2018.11.09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경제 전반 호조 지속 판단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가 8일(현지시간) 만장일치로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현 금리는 2.00~2.25%로 앞서 연준은 지난 9월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했다.

연준은 통화정책회의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이틀간 개최한 뒤 이같이 결정했다고 성명에서 밝혔다.

하지만 추후 점진적으로 금리를 올릴 방침임을 시사했다.

연준은 성명에서 “위원회는 연방기금금리 목표 범위의 점진적인 추가 인상이 경제활동의 지속적인 확장과 노동시장 호조, 물가상승 목표 등과 부합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미 금융시장은 연준이 오는 12월 한 차례 더 금리를 올릴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9월 FOMC 회의에서 다수의 위원이 12월 금리 인상을 전망했었다. 만약 내달 금리를 올린다면 3, 6, 9월에 이어 올해 들어 4번째 금리 인상이 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연준의 금리 인상에 대해 “지나친 긴축이다”라고 불만을 표한바 있다. 이에 대해 제롬 파월 연준 의장 등은 “금융정책 판단에 정치적인 요소를 개재해서는 안 된다”며 중앙은행의 독립성을 강조했다.

이런 연준의 의지가 성명에서 금리인상을 견지할 방침으로 표명된 것으로 보인다.

미 경제전문매체 마켓워치도 이번 회의 결과에 대해 “연준이 금리를 점진적으로 인상할 것이라는 신호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마켓워치는 “연준 성명의 어조가 전혀 변하지 않았다”고 지적하며 “이는 연준이 예정대로 내년에 3차례 금리 인상을 단행할 것임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연준은 미 경제가 전체적으로 호조를 지속하는 것으로 판단했다.

연준은 “노동시장은 강세를 지속했고 경제활동은 높은 비율로 증가했으며, 실업률은 감소했고 가계지출은 강하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직전인 9월 회의 이후 성명에서도 동일한 표현이 사용됐다.

그러나 기업 고정투자 속도에 대해선 “가팔랐던 연초에 비해 완화(moderate)했다”고 지적했다. 직전 성명에서는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연준은 “경제전망 관련 리스크들은 대략적으로 균형을 이룬 것처럼 보인다”고 설명했고, 물가는 연준의 목표치인 2% 근처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hyun1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