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보성군, ‘제58회 전남도체전’ 상징물 선정
보성군, ‘제58회 전남도체전’ 상징물 선정
  • 임준식 기자
  • 승인 2018.11.08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4월 체전 개최…군 비전 표현
‘제58회 전남도체전’ 상징물(자료=보성군 제공) 

제58회 전라남도체육대회 조직위원회는 내년 4월 전남 보성군에서 개최되는 제58회 전라남도체전과 관련해 도와 군의 기상, 정체성, 미래상 등을 담은 포스터, 엠블럼, 마스코트, 구호, 표어 등 상징물을 수정작업을 거쳐 지난 7일 최종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상징물은 지난 8월13일부터 9월21일까지 40일간 전 국민을 대상으로 공모를 받았으며,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심의위원회에서 최종 당선작을 결정했다.

조직위는 뛰고 있는 사람의 형태를 심플하고 강렬한 비주얼로 표현한 포스터가 군의 비전 실현 의지와 미래를 향해 달려 나가는 도전 의지를 역동적으로 표현해 최종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엠블럼은 보성의 영문 이니셜 ‘B’와 녹차 잎을 결합한 작품이, 마스코트는 도 캐릭터인 ‘남도’에 녹차 잎을 더한 ‘녹차동이’가 결정됐다.

구호는 ‘희망찬 보성! 활기찬 전남! 행복한 도민’이며 표어는 ‘차향가득 보성에서, 희망가득 전남체전’이 선정됐다.

조직위 관계자는 “선정된 상징물을 활용해 체육대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되도록 홍보활동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전남 22개 시·군 선수단 6000여 명과 함께 즐기고 웃을 수 있는 장이 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58회 전라남도체육대회는 내년 4월20일부터 4일간 군 일원에서 열리며, 22개 시·군 선수단이 참여해 역대 최대 규모일 것으로 예상된다.

jsl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