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메르스 의심 60대 남성 숨져…이라크서 4개월간 체류
메르스 의심 60대 남성 숨져…이라크서 4개월간 체류
  • 이서준 기자
  • 승인 2018.11.06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라크에서 4개월간 체류한 뒤 최근 귀국한 60대 남성이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의심 증상을 보이다가 숨졌다.

그러나 이 남성은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 메르스가 사망의 직접 원인이 아닐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6일 인천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8분께 인천시 서구 한 병원에서 건설업자 A(61)씨가 숨졌다.

그는 전날 오후 9시께 서구 한 찜질방에 갔다가 39.5도까지 열이 올랐으며 오한과 콧물 증상 및 기침 등 메르스 의심 증상을 보인 뒤 이날 오전 정신을 잃었다. 이후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이날 오전 숨졌다.

인천시 서구 보건소는 이날 오후 기초역학조사 후 A씨 검체를 인천보건환경연구원에 보내 정밀검사를 진행한 결과 1차 검사에서 A씨는 메르스 음성 판정 판정을 받았다. 그는 평소에도 당뇨와 뇌졸중 증상을 보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시는 A씨가 1차 검사에서 메르스 음성 판정을 받은 점을 토대로 메르스 의심 환자에서 해제했다고 밝혔다.

lsj@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