商議 회장단 “모든 규제 폐지하는 과감한 개혁 필요”
商議 회장단 “모든 규제 폐지하는 과감한 개혁 필요”
  • 이가영 기자
  • 승인 2018.11.05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상의, 광주서 전국상의 회장회의 개최
박용만 회장 등 18만 상공인 대표 한자리
“기술진보·산업간 융복합 통한 질적 성장 과제”
(사진=대한상공회의소)
대한상공회의소는 5일 광주 라마다플라자호텔에서 ‘2018 전국상공회의소 회장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진=대한상공회의소)

18만 상공인을 대표하는 전국상의 회장단이 한 자리에 모여 미래를 위한 협력을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다. 

대한상공회의소는 5일 광주 라마다플라자호텔에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전국상의 회장단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 전국상공회의소 회장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미래를 위한 올바른 선택에 국가역량을 집중해야할 때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남북 관계 진전이라는 반가운 뉴스도 있었지만 대내외적 불확실성이 커지며 기업들의 체감경기가 좋지 않은 상황”이라며 앞서 이달 1일 열린 ‘예측가능성 제고를 위한 컨퍼런스’에서 소개된 전문가들의 진단을 공유했다.

지난 컨퍼런스에서 전문가들은 “우리 경제가 장기적·구조적 하향세에 있고 향후 성장세도 글로벌 경제는 물론 G20국가 평균에도 미치지 못할 것이다”고 진단하며 “구조적 요인을 치유할 근본정책들을 서두르는 한편 경제주체들이 사전에 예측 가능하고 수용 가능하도록 정책을 설계해야한다”고 조언한 바 있다. 

이와 관련 박 회장은 “중장기 미래를 예견해보고 그에 비춰 올바른 선택에 나설 수 있게 국가역량을 집중해야한다”며 “이를 위해 10~20년 중장기 시계의 경제 밑그림을 그리고 이에 걸맞은 어젠다를 세워나가야한다”고 말했다.

뒤이어 그는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혁신기반의 재구축’”이라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높은 제조역량을 내세워 노동과 자본 투입을 늘리는 양적 성장방식은 이젠 맞지 않는 옷”이라며 “기술진보와 산업간 융복합을 통한 질적 성장이 시대적 과제”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누구나 자유롭게 혁신활동을 벌일 수 있도록 생명·안전 등의 필수 규제를 제외한 모든 규제들을 원칙적으로 폐지하는 과감한 규제개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혁신과 변화의 과정에서 소외되는 이들에 대한 배려도 잊지 않아야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우리가 분배 문제를 풀어가는 방법론에 있어 민간의 비용 부담을 높이기보다는 직접적인 분배 정책을 활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많다”며 “사회 안전망 확충과 재원 조달에 대한 고민과 공론화를 거쳐 큰 그림을 갖고 분배 정책을 추진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회장단 회의에는 최병일 이화여대 교수가 ‘미중 무역전쟁과 한국의 생존전략’에 대한 특별강연을 진행했다. 이어 최근 경제현안과 대응과제에 대한 토론과 함께 일하기 좋은 중소기업 선정, 기업방문의 날 등 대한상의 주요 사업에 대한 보고가 이뤄졌다. 

young2@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