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北 핵시설 국제사찰단 허용…트럼프 "우린 잘하고 있다"
北 핵시설 국제사찰단 허용…트럼프 "우린 잘하고 있다"
  • 김다인 기자
  • 승인 2018.11.03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미주리 주 컬럼비아에서 열린 중간선거 공화당 지원유세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미주리 주 컬럼비아에서 열린 중간선거 공화당 지원유세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이 핵 관련 시설에 대한 국제 사찰단의 방문을 허용했다는 사실을 거론하며 "우리는 잘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미주리 주 컬럼비아에서 가진 중간선거 공화당 지원유세에서 "오늘 신문 보도들을 보면 그들(북한)이 기꺼이 전문가들이 와서 그들의 (핵 관련) 시설들을 살피도록 한다는 게 나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전날 라디오인터뷰에서 한 언급을 뜻한 것이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4차 방북 당시 상황을 거론하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3주 반 전에 만났을 때 미국 사찰단이 '두 가지 중요시설'을 둘러보도록 허용했다"며 "우리는 너무 늦기 전에 사찰단이 북한에 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여기서 폼에이오 장관이 언급한 '두 가지 중요시설'은풍계리 핵 실험장과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우리는 제재를 유지했다. 제재를 해제하지 않았다"며 "바라건대 우리는 장래에 그럴 수(해제할 수) 있을 것이다. 우리는 제재를 해제하길 원한다. 북한이 매우 성공하길 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과의 관계가 매우 좋다"며 "더는 수백만 명의 목숨을 잃을 걱정을 하거나 일본 상공이든 그 외 어디든 핵무기가 날아다닐 걱정을 할 필요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그들이 진짜로 무언가를 하길 원하는 그 지점으로 도달해 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북한과의 외교 성과를 깎아내리는 미국 언론의 보도에 불만을 터뜨렸다.

그는 "미디어는 '왜 그는 더 빠르게 진전시킬 수 없는가'라고 말한다"라며 "우리가 세상에서 가장 위대한 일을 하더라도 '더 빨리했어야 한다'고 그들은 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들은 이 일을 75년간 해왔다"며 전임 정권들이 오랫동안 북한 문제를 풀지 못했음을 재차 거론했다.

그러면서 "그들(언론)은 내가 (김 위원장을) 만난 것이 우리나라를 위해 끔찍한 일이라고 말한다"며 "자신이 아니면 당장 핵전쟁을 치렀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아일보] 김다인 기자

di516@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