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인니 추락 여객기 생존자 못 찾아"…전원 사망 가능성
"인니 추락 여객기 생존자 못 찾아"…전원 사망 가능성
  • 김다인 기자
  • 승인 2018.10.30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탄중 프리옥 항구에서 국가수색구조청(Basarnas) 대원들이 라이온에어 여객기가 추락한 해상에서 발견한 희생자의 시신을 옮기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29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탄중 프리옥 항구에서 국가수색구조청(Basarnas) 대원들이 라이온에어 여객기가 추락한 해상에서 발견한 희생자의 시신을 옮기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인도네시아 인근 해상에 추락한 라이온에어 여객기 탑승객 전원이 숨졌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30일(현지시간) 트리뷴 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국가수색구조청(Basarnas)은 선박 14척과 잠수대원, 조명 등을 동원해 전날 밤까지 추락했다.

그 결과 추락 인근 해역에서 심하게 훼손된 시신 24구를 발견해 수습했다. 생존자는 발견되지 않았다.

이날까지도 생존자가 발견되지 않으면서 라이온에어 국내선 여객기의 승객과 승무원 등 189명 전원 숨졌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밤방 수르요 아지 수색구조청 작전국장은 "탑승자가 전원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나머지 탑승객의 시신은 여객기 동체와 함께 수심 30~34m 아래 가라앉아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수습된 시신은 현지 경찰병원으로 옮겨져 신원확인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추락한 여객기의 동체는 아직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오전 6시20분께 수카르노-하타 국제공항을 이륙해 방카 섬 팡칼피낭으로 향하던 현지 저가항공사 라이온에어 JT-610편 여객기는 오전 6시 33분께 추락했다.

인도네시아 교통안전위원회(NTSC)에 따르면 해당 여객기 기장은 이륙 직후인 오전 6시22분께 고도 1700 피트(518m)에서 비행기 조종과 관련해 문제가 있음을 알렸다. 이후 회항이 승인된 직후인 6시 32분께 연락이 끊어졌다.

사고기는 이륙 2분 뒤 갑작스레 속도를 높이면서 150m가량 고도가 떨어지는 현상을 보인 것으로 추정됐다. 아직 정확한 사고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일각에선 사고 기종인 미국 항공기 제조사 보잉의 최신 모델인 '보잉 737 맥스(MAX)의 기체 결함이나 정비 불량이 참사를 초래했을 가능성이 나오고 있다.

[신아일보] 김다인 기자

di516@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