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군 수송기 1대 사이판 급파…"노약자 위주 탑승자 선별"
군 수송기 1대 사이판 급파…"노약자 위주 탑승자 선별"
  • 이현민 기자
  • 승인 2018.10.27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번에 최대 114명 인력 수송 가능…시간 다소 걸릴 듯
태풍 '위투'로 사이판에 고립된 우리 국민의 이동을 위해 파견되는 공군 제5공중기동비행단 소속 C-130H가 27일 새벽 김해기지에서 이륙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태풍 '위투'로 사이판에 고립된 우리 국민의 이동을 위해 파견되는 공군 제5공중기동비행단 소속 C-130H가 27일 새벽 김해기지에서 이륙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26호 태풍 '위투로' 고립된 국민들을 긴급 이송하기 위한 군 수송기 1대가 27일 새벽 사이판으로 향했다.

공군 관계자는 "오늘 새벽 3시20분 C-130 수송기 1대가 사이판으로 출발했다"면서 "괌에 들러 급유를 받은 뒤 사이판으로 가서 고립된 관광객과 교민들을 괌으로 이송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 군 수송기는 이날 사이판에서 괌으로 두 차례 이송을 진행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현장 상황에 따라 계획은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이 공군 측의 설명이다.

현재 사이판에는 태풍피해로 임시공항이 폐쇄돼 1800여 명으로 추정되는 한국민 여행객들이 항공 운항 재개를 기다리며 발만 동동 굴리고 있다.

이들은 수송기로 괌으로 이송된 뒤 국적기를 이용해 인천국제공항으로 귀환할 예정이다.

C-130 수송기는 한 번에 최대 114명의 인력만 수송할 수 있어, 모두 이송하는 데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정부는 군 수송기의 추가 투입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외교부는 4명으로 구성된 신속대응팀과 하갓냐 출장소장 등 공관 직원 2명을 현지로 보내 식수, 비상식량, 상비약, 발전기 등 구호 물품을 지원할 예정이다.

권원직 신속대응팀 심의관은 "군 수송기가 수송할 수 있는 용량의 한계가 있으니 노약자와 임산부, 어린이 등과 같이 먼저 한국으로 들어오실 분들 위주로 탑승자를 선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이현민 기자

hm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