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모디 총리 수상 철회하라"…서울평화상 논란
"모디 총리 수상 철회하라"…서울평화상 논란
  • 이현민 기자
  • 승인 2018.10.26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인권평화디딤돌 아디·국제민주연대·난민인권센터 등 인권평화단체 회원들이 26일 서울 송파구 서울평화상문화재단 앞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에 대한 제14회 서울평화상 수상 취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인권평화디딤돌 아디·국제민주연대·난민인권센터 등 인권평화단체 회원들이 26일 서울 송파구 서울평화상문화재단 앞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에 대한 제14회 서울평화상 수상 취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나렌드라 모디(68) 인도 총리의 제 14회 서울평화상 수상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아시아인권평화디딤돌 아디·국제민주연대·난민인권센터 등 26개 인권평화단체는 26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평화상문화재단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모디 총리에 대한 평화상 시상을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모디 총리가 2002년 인도 구자라트주에서 힌두 극우세력이 무슬림 수천 명을 살해했던 비극에 책임이 있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는가"라며 "모디 총리는 이 학살로 국제사회에서 반인권적 정치 지도자로 알려진 인물"이라고 지적했다.

모디 총리가 지난 2002년 구자라트주지사로 재직할 당시 성지순례를 다녀오던 힌두교도 59명이 열차 화재로 숨졌다. 이후 이슬람교도의 방화로 불이 났다는 주장이 제기되며 힌두교도들이 이슬람교도들에게 보복을 가해 이슬람교도 2000여 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들은 이 사건의 배후에 모디 총리가 있다고 주장한다.

미국 정부도 그가 사건과 관련성이 있다며 2005년 미국 입국 비자를 거부했,고 영국과 유럽연합도 그를 외교상 기피 인물로 지정했다가 2012년 말∼2013년 초 철회한 바 있다.

인권단체들은 모디 총리를 전두환 전 대통령을 빗대어 그의 치적을 깎아 내렸다. 더욱이 성과로 내세우는 경제성장의 이면에는 비민주적인 노동탄압이 있었다고 주장하며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단체들은 "전두환에게 경제호황으로 국민 삶을 개선했고 서울올림픽 개최권 확보를 이유로 평화상을 주는 꼴"이라며 “인도 경제성장의 이면에는 기업을 위한 자유로운 해고와 노동조합 탄압이 자리 잡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모디 총리의 수상은 서울평화상의 역대 수상자들에게도 심각한 결례"라며 "2014년 서울평화상을 받았던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모디 총리가 자신과 같은 상을 받았다는 소식을 접한 후에도 서울평화상 수상자임을 내세우겠는가"라고 반문했다.

또 단체들은 서울평화상 수상 심의위원회 위원들의 자질이 의심된다며 전원 사퇴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이들은 "서울평화상 수상 심의위원회 구성을 보면 '갑질' 논란에 휩싸인 인물이나 친일파 옹호 칼럼을 써서 물의를 일으켰던 인물이 포함돼 있다"면서 "여성·청년이 포함되지 않았을 뿐 아니라 인권과 평화를 이해할 만한 배경을 갖춘 사람이 한 명도 없다"고 지적했다.

[신아일보] 이현민 기자

hm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