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화해·치유재단' 처리 위해 일본 만난다
정부 '화해·치유재단' 처리 위해 일본 만난다
  • 박소연 기자
  • 승인 2018.10.24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 외교부 1차관, 25일 日 외무성 사무차관 만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화해·치유재단' 처리 문제를 위해 일본과 만난다.

외교부는 24일 이같이 밝히며 조현 외교부 1차관이 오는 25일 아키바 다케오(秋葉剛男) 외무성 사무차관과 한일 차관 협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양국은 관계 현안과 한반도 정세 등을 비롯한 상호 관심 사안에 관해 협의할 예정이다.

특히 한일간 주요 현안인 화해·치유재단 처리 문제와 관련해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재단은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5년 12월 한일위안부 합의에 따라 출범했다. 이후 일본이 출연한 10억엔으로 피해자와 그 유족에 대한 치유금 지급 사업을 진행해왔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는 출범 이후 재단 처리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견지해왔다. 10억엔을 전액 정부 예산으로 충당키로 하면서 재단의 기능이 사실상 중단됐고 한국사회 내에서도 재단 해산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빗발쳤다.

문 대통령 역시 지난달 뉴욕에서 개최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위안부 피해 할머니와 국민의 반대로 화해치유재단이 정상적 기능을 못 하고 고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지혜롭게 매듭지을 필요가 있다"고 언급해 사실상 재단을 해산하겠다는 뜻을 시사했다.

이에 이번 자리를 통해 일본 정부 출연금 10억엔(약 99억원) 가운데 남은 58억원을 어떻게 할 것인지 등에 대해 의견교환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일본 측은 그동안 '한일위안부 합의를 착실히 이행해야 한다'며 재단의 해산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보여왔다.

[신아일보] 박소연 기자

thdus524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