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관리공단, 단기 일자리 700개 급조 의혹
국립공원관리공단, 단기 일자리 700개 급조 의혹
  • 이현민 기자
  • 승인 2018.10.21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혈세 누출” 지적…공단 “계절상 필요한 인력”

국립공원관리공단이 정부의 단기 일자리 확대 지침을 따르기 위해 무리하게 인력 규모를 늘려 보고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강효상 의원은 21일 환경부로부터 자료를 받아 정부의 단기 일자리 확대 지침에 따라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 등이 846명의 연내 신규 채용 계획을 기획재정부에 제출했다고 발표했다.

강 의원에 따르면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지난 4일 정부의 단기 일자리 관련 요청을 접수한 뒤 700명 규모의 단기 일자리 확대 방안을 마련해 이튿날인 5일 기재부에 제출했다.

이 과정에서 국립공원관리공단은 국립공원별 인력 수요 조사를 거치지 않은 채 기재부에 방안을 제출했다는 것이 강 의원의 주장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국립공원관리공단은 기재부의 예산을 지원받아 추가로 산불감시원 290명, 국립공원 청소인력 290명, 해양쓰레기 수거 인력 120명 등 700명을 최대 2~3개월 고용할 예정이다.

이는 환경부 산하의 다른 기관들과 비교했을 때 매우 높은 수치다. 환경부 산하 기관들은 한국환경공단이 130명,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10명,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과 국립생태원은 각각 3명을 연내에 단기 고용하기로 했다.

문제는 공단은 올해 초 채용계획에 올려놓은 단기 일자리도 다 채우지 못했다는 데 있다.

올해 초 공단이 세운 채용계획에서 단기 일자리 대상자는 495명이다. 이 중 400명은 채용이 끝났지만, 아직 95명에 대한 채용은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이다.

따라서 공단은 현재 애초 채용계획에 따른 단기 일자리 95명과 기재부에 연내 새로 채용하기로 한 700명을 합친 795명을 채용해야 한다.

이들을 모두 채용하는 데는 약 27억원의 예산이 들어갈 전망이다.

이는 지난해 당기 순손실이 55억600만원을 기록하는 등 공단이 매년 적자를 면치 못하는 상황임을 고려할 때 무리하게 일자리를 늘리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강 의원은 “적자에 빠진 공공기관조차 무리하게 일자리를 급조하려고 한다”면서 “국민의 혈세 누출을 막기 위해 해당 기관장들은 단기 일자리 확대 방안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공단 측은 “건조하고 낙엽이 지는 가을과 겨울철에는 산불감시원이나 청소 인력 수요가 증가한다”며 “특히 사실상 방치됐던 해양쓰레기를 이번 기회에 깨끗하게 수거하는 것이 좋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신아일보] 이현민 기자

hm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