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은, 기준금리 얼마나 내릴까?
한은, 기준금리 얼마나 내릴까?
  • 최경녀 기자
  • 승인 2008.12.07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1일 올 마지막 금통위 개최…인하 폭 관심
전문가들 “0.5%P 추가 금리 인하 전망” 한국은행이 오는 11일 올해 마지막으로 열리는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 인하에 나설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9월부터 세 차례에 걸쳐 1.25%포인트의 금리 인하를 단행한 한은이 이번 금통위에서도 글로벌 금리인하 공조체제가 구축됨에 따라 금리를 내릴 것이라는 예상이다.

12월 금통위에서는 0.5%포인트 인하 전망이 우세한 가운데 0.25~0.5%포인트 내릴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현재 4.00%인 기준금리에서 0.5%포인트를 내리게 되면 기준금리는 3%대에 접어들게 된다.

하지만 정부와 시장의 금리 인하 압박이 계속되는 데다 각국 중앙은행들이 0.75∼1.75%나 끌어내린 만큼 0.75% 이상 내릴 수 있다는 관측도 조심스레 제기되고 있다.

한은은 국내 금융시장 불안이 실물경제 침체로 번지면서 경기 하강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시장의 예상대로 금리를 내릴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 중앙은행들은 잇따라 금리를 큰 폭으로 인하해 한은도 금리 인하 압박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란 예상이다.

최근 유럽중앙은행(ECB)은 기준금리를 무려 0.75%포인트 내려 2.5%까지 낮췄다.

영국중앙은행(BOE)도 3%에서 2%로 낮췄고 스웨덴도 16년 만에 최대폭인 1.75%포인트 인하해 2%로 조정했다.

벤 버냉키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은 최근 1%까지 내려간 연방기금금리의 추가 인하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에 따라 오는 15∼16일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0%대’ 금리에 진입할 가능성이 커졌다.

지난 5일 증권업협회에 따르면 108개 기관 140명의 채권시장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89.9%가 12월 기준금리가 인하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국내경기의 하강속도가 빨라지고 침체 국면으로 빠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한은이 선제적인 금리인하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것이다.

실제 장기적인 금융시장 불안이 실물경기 침체로 전이되고 있다.

경기 선·동행지수, 민간소비, 산업활동 등 경기지표에 빨간불이 켜졌고 우리 경제의 버팀이었던 수출마저 급감하면서 경기침체가 가시화되고 있다.

최근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12월 최근 경제동향’에 따르면 경기선행지수(전년동월비)와 경기동행지수(순환변동치)는 각각 11개월, 9개월 연속 하락하면서 향후 경기전망은 더욱 어두워졌다.

11월 수출은 해외수요 둔화와 주력품목 수출단가 하락, 조업일수 감소 등으로 전년 동월 대비 18.3%나 감소했다.

이 감소폭은 지난 2001년 12월 -20.4% 이후 최대치다.

또 지난 10~11월에 RP(환매조건부채권)매매를 통한 자금지원, 통안채 직매입 등 한은의 유동성 공급이 지속되면서 콜금리 하락압력도 높아질 수밖에 없는데 한은이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정책금리를 인하할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 전문가들은 경기 하강을 막기 위해 추가 금리 인하 시행이 불가피하다는 의견이다.

문병식 대신증권 채권분석팀장은 “전세계적으로 정책금리를 내리고 있고 국내 경기는 부진하고 물가압력은 약화돼 기준금리를 0.5%포인트 내려야 한다”면서 “내년 경제성장률이 마이너스까지 떨어진다는 전망도 나오는데 이는 외환위기 이후 가장 심각한 수준이다.

내년까지도 기준금리를 3%까지는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김상훈 현대증권 팀장은 “이제까지 정책금리 인하가 금융시장 안정을 위한 것이라면 이달 금리 인하는 내년 경기를 고려해야 한다”면서 “내년 마이너스 성장 전망도 나오는데 금리를 빨리 내려서 경기둔화를 막아야 하며 일단 3%선까지 금리를 낮춰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 팀장은 “기준금리를 큰 폭으로 내린다고 돈이 시중에 돌지 않는 돈맥경화 현상이 해결되지 않는다는 한은 총재의 말에 공감한다”면서 “한은이 금융시장 정책으로 유동성을 공급하면서 통화정책은 내년 실물경기를 고려해 정책금리를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공동락 하나대투증권 연구원은 “기준금리 0.25%포인트 인하를 예상한다.

인플레이션 부담을 배제할 수 없으나 경기위축에 대한 우려가 상당하다”면서 “금리 인하를 포함한 다양한 형태의 정책적 지원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선택할 수 있는 카드를 급속하게 활용하기 보다는 선별적이고 점진적으로 활용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