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우수 해양수산기술 개발도상국에 전파
부산시, 우수 해양수산기술 개발도상국에 전파
  • 김삼태 기자
  • 승인 2018.10.21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집트 등 아시아·아프리아 7개국 공직자 60명 초청연수
부산시청 전경(사진=부산시 제공)
부산시청 전경(사진=부산시 제공)

부산시는 21일부터 내달 10일까지 부산의 수산업 발전 경험과 노하우를 전하기 위해 부산형 ODA(정부개발원조) 해양수산 글로벌 연수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수는 부산시가 한국국제협력단의 부처 제안 공모사업인 ‘다국가 다년간 글로벌 초청연수사업’에 선정된 ‘수산동물 질병관리 및 생산 단계 수산물 안전관리’ 과제를 아프리카와 아시아 개발도상국에 전수할 계획이다.

이번 부산시의 ‘수산동물 질병관리 및 생산 단계 수산물 안전관리’ 과정은 지자체 신청 사업 중 1위로 선정된 사업이다.

올해는 모리타니아·이집트·동티모르·카메룬·튀니지·라오스·도미니카공화국 등 7개국의 고위공직자 14명을 초청해 연수를 진행한다.

내년에는 중간관리자, 2020년에는 실무관리자를 대상으로 전수하는 등 총 60여명에 대한 연수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 프로그램은 △수산물 가공기술의 이해 및 수산물 품질평가기술 △수산생물 질병관리 및 예방대책 이론과 실습 △수산식품 안전관리와 양식업 HACCP개발 운영 △한국의 생산단계 수산물 안전관리 등을 전수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 연수를 통해 참여 국가의 생산단계 수산물의 위생수준 향상과 생산성을 높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며, "초청연수생은 연수기간에 열리는 ‘제16회 부산국제수산무역엑스포’를 참관하고, 자갈치시장 등 부산의 주요 수산인프라와 관광지를 둘러볼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연수 종료 후에도 한국국제협력단의 프로젝트사업, 글로벌 연수사업 참여 등을 통해 해양수산 분야에 특화된 부산만의 ODA 사업 프로그램을 꾸준히 개발하고 글로벌 연수에 참여한 연수생들에 대한 네트워크를 구축해 친부산 인사의 저변 확대를 위한 다양한 교류증진 방안도 모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신아일보] 부산/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