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2018 국감] 4대 금융공공기관 해킹 건수 4년간 363만 건
[2018 국감] 4대 금융공공기관 해킹 건수 4년간 363만 건
  • 성승제 기자
  • 승인 2018.10.19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캠코 270만 건으로 최다 해킹시도 당해… 예보는 ‘최저’
 

4대 금융 공공기관 해킹시도 건수가 최근 4년간 363만 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의동(평택시을, 바른미래당) 의원이 한국자산관리공사·한국주택금융·예금보험공사·신용보증기금에서 제출받은 '기관 해킹시도 기록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5년 이후부터 올해까지 4대 금융 공공기관 보안장비에 탐지된 해킹 시도 건수는 총 363만 건인 것으로 드러났다.

유형별 해킹시도 건수를 보면 서비스거부 공격이 113만여건(31.07%), 홈페이지 공격 110만여건(30.37%), 개인정보침입 74만여건(20.44%), 비인가프로그램 38만(10.53%), 악성코드 감염 24만(6.55%), 기타 4만 건 (1.05%) 순으로 나타났다.

기관별 해킹시도 건수를 보면 한국자산관리공사가 270만여건(74.53%)으로 전체 4분의 3을 차지했다.

다음으로는 한국주택금융 64만여건(17.53%), 신용보증기금 29만여건(7.90%), 예금보험공사 1,654건(0.05%) 순으로 집계됐다.

유의동 의원은 “금융 공공기관에는 국가와 국민의 소중한 재산과 직결된 자료들이 많다”며 “갈수록 지능화되고 있는 해킹시도에 대비해 각 공공기관들은 보다 촘촘하게 금융보안 시스템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ban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