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만취 인터뷰' 논란 김지수, '술'이 부른 거듭되는 실수
'만취 인터뷰' 논란 김지수, '술'이 부른 거듭되는 실수
  • 진용훈 기자
  • 승인 2018.10.17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나무엑터스 제공
사진=나무엑터스 제공

배우 김지수가 만취 인터뷰로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김지수는 17일 오전부터 서울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완벽한 타인' 매체 라운드 인터뷰가 예정돼 있었다.

하지만 김지수는 첫 타임인 오전 10시보다 40분 늦게 현장에 도착했다. 전날 '완벽한 타인' 행사를 마치고 늦게까지 술자리에 있었기 때문이다.

지각도 문제지만, 더 큰 문제는 그가 아직 술이 깨지 않았었다는 것이다. 결국 김지수는 인터뷰를 진행하지 못했다. 질문에 횡설수설하는 등 도저히 인터뷰를 진행할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과거에도 김지수는 술 때문에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지난 2010년 10월 음주운전을 하다 사고를 낸 것도 모자라 수습을 하지 않고 달아난 후 음주 사실을 부인하기까지 했다.

결국 김지수는 소속사를 통해 인터뷰와 관련해 일으킨 물의를 사과했다.

김지수는 '완벽한 타인'을 비롯해 SBS 드라마 '여우각시별'에 출연 중이다. 이번 논란이 두 작품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yhji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