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동해시, 동해·묵호항‧동해자유무역지역 인프라 활용 건의
동해시, 동해·묵호항‧동해자유무역지역 인프라 활용 건의
  • 이중성 기자
  • 승인 2018.10.17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해안권 경제자유구역 활용‧남북교류의 거점지역 육성

강원 동해시는 동해·묵호항과 도내 유일한 경제특구인 동해안권 경제자유구역, 동해자유무역지역 등의 인프라를 남북교류 협력계획에 반영하고 활용해 줄 것을 도와 중앙정부에 건의했다고 17일 밝혔다.

시는 동해항과 묵호항을 보유한 한편, 향후 북한의 자원을 반입해 각종 경제협력을 이루어 낼 수 있는 산업이나 기업이 입지해있으며 도내 유일한 경제자유구역과 자유무역지역을 보유한 도시로, 현재 북평 제2일반산업단지가 조성 중에 있다.

더불어 관내에 러시아·일본·북한 수역의 수산물을 반입·가공해 수출하는 콜드체인 표준공장도 내년 12월에 준공된다.

이에 시는 지난 5월 TF팀을 구성해 향후 남북 협력시대에 추진할 중점과제를 발굴하고 있다.

또한, 지난 8월에는 도에 강원평화특별자치도 설치·추진과 관련해 연계사업으로 △북한광물자원 활용 동해안권 경제자유구역 활성화 △북한 수산물을 활용 환동해권 콜드체인 구축사업 활성화 △남북 필드하키팀 공동 전지훈련 등 3개 사업을 반영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 밖에 시는 최근 △미래첨단산업 희토류 거래소 설립 △제2쇄빙선 모항 유치 및 북극센터 설치 △동해항 3단계 개발사업 북한 광물자원 전용 선석 확보 △나진항–동해항 정기 물류 항로 개설 등 4개 사업을 추가로 발굴해 도에 제출하는 등 남북 교류협력사업에 시의 기반시설이 활용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남북 교류사업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지만, 소모적인 경쟁을 피하고 동해안 지자체별로 특색 있는 교류사업을 추진해 상생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동해시는 추진 가능한 남북 교류사업을 지속 발굴해 본격적 교류협력에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lee119c@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