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KT 대규모 개인정보 유출 사건…법원 "배상책임 없어"
KT 대규모 개인정보 유출 사건…법원 "배상책임 없어"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8.10.17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900만명이 넘는 KT 고객들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사건에 대해 법원이 손해배상 책임은 인정되지 않는다는 판단을 내놓았다.

서울고법 민사6부(이정석 부장판사)는 17일 고객 400여명이 KT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 항소심에서 1심과 마찬가지로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

KT는 2013년 8월부터 2014년 2월 사이 '마이올레' 홈페이지를 해킹당해 KT 가입자 981만여명에 대한 1170만여건의 개인정보를 유출했다.

당시 해커는 요금명세서를 조회하는 방식으로 KT 고객 이름, 주민등록번호, 전화번호, 은행계좌번호, 카드결제번호 및 유효기간, 주소 등의 정보를 빼간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고객 400여명은 지난 2014년 4월 "KT는 정신적인 손해에 대한 위자료를 지급할 의무가 있다"며 1인당 50만원을 배상하라는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냈다.

1심은 "KT가 정보 유출 당시 고시에서 정하고 있는 기술적·관리적 보호조치를 다해 개인정보의 안전성 확보에 필요한 보호조치를 취해야 할 법률상 의무를 위반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2심 역시 "KT 시스템에 대한 접속이 하루에 수천만 건에 이르는 상황에서 모든 접속시도를 일일이 분석할 것을 요구하는 것은 현재 기술수준에서는 현실적이지 않고, 합리적 수준의 보호조치라고 할 수도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모든 정보를 암호화하도록 요구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가능하지 않다"며 "KT는 정보유출의 경위와 원인이 밝혀진 이후 추가 피해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고객서비스 계약번호에 대해 암호화 조치를 이행한 바 있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고아라 기자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