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국민연금 가입자, 납부 보험료보다 평균 2.6배 더 받아"
"국민연금 가입자, 납부 보험료보다 평균 2.6배 더 받아"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8.10.17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연금 가입자는 낸 보험료보다 연금수령으로 얻게 되는 수익이 평균 2.6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윤소하 정의당 의원은 국민연금공단에서 받은 '국민연금 소득 수준별 수익비'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17일 공개했다.

이번 분석은 가입자가 2028년 국민연금에 가입, 40년간 소득의 9%(직장가입자는 4.5%는 본인 부담, 4.5%는 회사부담)를 보험료로 내고 만 65세(2068년 이후)부터 25년간 연금액(소득대체율 40% 적용)을 수령한다는 가정으로 국민연금 수익비를 분석했다.

이 과정에서 가입자 자신이 받는 노령연금뿐 아니라 가입자가 숨졌을 때 유족이 받는 유족연금도 분석에 포함시켰다.

수익비는 가입자가 가입 기간에 납부한 보험료 총액의 현재가치 대비 은퇴 후 생애 기간에 받는 연금급여 총액의 비율로, 수익비가 1배보다 크면 낸 보험료보다 연금으로 받는 금액이 더 많다는 의미다.

분석 결과, 소득 수준별 수익비는 올해 6월 현재 평균 소득자(월 227만원)는 2.6배로 나타났다. 월 100만원 소득자는 4.2배, 월 300만원 소득자는 2.3배로 추산됐다.

월 449만원의 최고 소득자도 1.9배로 납부 보험료 총액의 거의 2배를 받는 것으로 나왔다.

이 같은 수익비는 기존 국민연금공단이 공식적으로 내놓은 것보다 훨씬 높은 수치다.

국민연금공단은 가입자의 소득 수준별 수익비를 월 100만원 소득자는 3.0배, 평균 소득자(월 227만원) 1.8배, 월 300만원 소득자 1.6배, 최고 소득자(월 449만원) 1.4배로 계산해 제시하고 있다.

윤 의원은 이런 차이에 대해 "국민연금공단은 수익비를 계산할 때 가입자 자신이 받는 노령연금만 반영할 뿐 가입자 사망 때 승계되는 유족연금을 포함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연금 수익비를 분석할 때 노령연금뿐만 아니라 유족연금까지 포함해야 한다"며 "실제 수급 기간도 기대여명을 반영해 20년이 아닌 25년으로 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아일보] 고아라 기자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