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권, '소세지'로 개명할 뻔한 사연 공개
김인권, '소세지'로 개명할 뻔한 사연 공개
  • 진용훈 기자
  • 승인 2018.10.16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방송 캡처
사진=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방송 캡처

배우 김인권이 이름을 '소세지'로 개명하려 했다고 밝혀 눈길을 사로잡았다.

김인권과 손담비는 16일 방송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영화 '배반의 장미'와 관련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은 찰떡 호흡으로 유쾌한 에너지를 선사했다. 특히 김인권은 과거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할 당시 특별한 사연을 공개했다.

김인권은 "한창 '동거동락'에 나가고 예능을 할 때였다. 예능에서 잘 하고 치고 나가야될 때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이름을 소세지로 개명하려고 했다"며 "그러나 '동거동락'에서 첫번째로 떨어졌다. 예능을 너무 못했다. 노래를 부르라고 하면 '아침이슬'을 불렀다. 재석이 형이 옆에서 한 숨을 쉬었다"고 고백했다.

한편 김인권, 손담비를 비롯해 정성훈과 김성철이 출연하는 '배반의 장미'는 슬픈 인생사를 뒤로하고 떠날 결심을 했지만 아직 하고픈 것도, 미련도 많은 세 남자와 죽기엔 너무 아까운 미녀의 아주 특별한 하루를 그린 코미디 영화다.

yhji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